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9.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강주은, 최민수 보복운전 논란에 “나만 없으면 무슨 일 생겨…민수야 제발”
기사입력 2019.02.07 07:30:32 | 최종수정 2019.02.07 07:5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이 남편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강주은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짧게 일주일 동안 캐나다를 혼자 다녀왔다”며 “한국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멋진 눈도 보고 부모님과 의미 있는 시간도 보냈다”고 고향에 다녀온 감회를 전했다.

이어 “어찌보면 멀리 헤어져 있는 우리 가족은 이렇게 다시 만나고 헤어지는 순간에 더 많은 사랑은 나눈다. 파나 하늘을 보면 늘 그리웠던 부모님. 이제는 내가 부모가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편 최민수가 난폭 운전 및 모욕 혐의로 검찰에 불구속 기소된 사건을 언급했다.
“근데 별안간에 왜 뉴스에서는 우리 민수가 화제가 돼 있지? 하여튼 내가 집을 일주일이라도 떠나면 안된다”며 “참 신기하게도 우리 민수는 나만 없으면 무슨 일이 생겨. 늘 붙어 다녀야 하는데”라고 보복운전 시비와 관련한 심경을 전했다.

또한 “살다 보니까 인생의 모든 고비들은 큰 그림으로 보면 그 하나하나가 좋던 나쁘던 보물 같은 시기들인 거 같다”며 “보통 보물 같은 순간들은 불편한 순간들이더라고. 감사의 자세를 더 단단하게 만드는 이 순간들. 사랑은 언제나 오래 참고. 사랑은 언제나 온유하다. 민수야 제발”이라며 당부했다.

최민수는 지난해 9월 서울 여의도에서 앞서 가던 차량을 앞지른 후 급정거를 하고 피해 차량 운전자와 다투는 과정에서 모욕적인 언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