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1일 목 서울 -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당나귀 귀’ 이연복 “아들, 요리인의 피를 가지고 있어”
기사입력 2019.02.07 09:22: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당나귀 귀’ 이연복이 아들 이홍운의 요리실력을 극찬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설 특집 예능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연복 셰프, 개그맨 김준호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이연복은 자신이 운영하는 중식당 부산점의 팀장인 아들 이홍운과 메뉴에 대해 고민했다. 이연복은 자신의 시그니처 메뉴 중 하나인 탕수육이 부산점에 없는 것을 못마땅해 했고, 아들 이홍운은 변화를 추구하기 위해 탕수육을 메뉴에 추가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러면서 이홍운은 탕수육을 대신할 신메뉴를 이연복에 내놓았고, “아버지께 처음으로 내 음식을 만들어 드렸다”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연복은 “조개는 뺐으면 좋겠어. 배추는 좀 더 작게 썰어야 겠다”라고만 이야기할 뿐 맛에 대한 평가는 내리지 않았다.

영상을 보던 패널들은 “왜 음식 평가를 안 하냐”라며 아들 이홍운의 신메뉴에 대한 평가를 요구했다.

이에 이연복은 “아들이 처음 만든 음식이다. 아버지한테 자기 음식을 처음으로 선보인 거다. 얼마나 긴장했겠냐”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이연복은 “칭찬을 좀 아낀다. 지금 한창 올라올 단계라 칭찬을 자주 해버리면 안 된다. 칭찬이 칭찬으로 안 들린다.
아껴뒀다가 한 번 씩 해줘야 감동이 온다”고 이홍운의 음식에 아무 평을 내리지 않았던 이유를 설명했다.

패널들은 “만약 평을 했다면 뭐라 했겠냐”고 물었고, 이연복은 “’요리인의 피를 가지고 있다’ 이 정도. ‘너는 진짜 빨리 발전했으니까 앞으로 크게 될 희망이 보인다’라고 (했을 거다)”라고 답했다.

이에 김숙은 “내가 이 얘기 들었으면 울었을 거다”라고 말했고, 박원순 시장은 “칭찬하면 자만심을 가질까 봐 그러는 건(칭찬을 안 하는 건) 우리가 바꿔야 할 부분이다”라고 반성하는 리더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KBS2 설 특집 파일럿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일할 맛 나는 일터를 만들기 위한 대한민국 보스들의 자발적 자아성찰 예능 프로그램이다.

wjlee@mkinternet.com

사진|KBS2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