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18일 월 서울 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아이템‘ 주지훈X김강우, 강렬한 선·악 대결…악연은 언제부터?
기사입력 2019.02.07 10:02: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아이템’이 주지훈과 김강우, 두 남자의 강렬한 대립을 예고했다.

오는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의 꼴통 검사 강곤(주지훈)과 젊은 기업인이자 소시오패스 조세황(김강우).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두고 서로 다른 선택을 하며 대립하게 된다.

오늘(7일) 공개된 스틸컷 속에는 강곤과 조세황이 카리스마 넘치는 강렬한 눈빛을 내뿜으며 대립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한 뼘도 되지 않는 가까운 거리에서 밀착해 있는 두 남자. 그러나 강곤은 눈을 마주치지 않고 시선을 정면으로만 향하고 있다.
무엇보다 교차한 시선 속에 담긴 살벌한 눈빛, 그리고 조세황의 섬뜩한 미소는 보는 것만으로도 긴장감을 조성한다.

달라도 너무 다른 길을 걸어온 두 남자가 대립하게 되는 가장 큰 이유는 각자 원하는 것은 같지만 목적은 다르기 때문이다. 강곤은 무언가를 지키기 위해 아이템을 가져야 하고 조세황은 자신의 악한 욕망을 실현하기 위해 아이템을 빼앗아야 하는 것. 이렇듯 아이템을 마주한 각기 다른 선택은 이들의 인생이 변화하는 계기가 된다.


또한 제작진은 “아이템을 두고 선과 악으로 대립하는 강곤과 조세황의 대립이 드라마의 중요한 포인트다”라고 설명하면서 “아이템이 두 남자의 대립에 결정적 역할을 하게 되지만 두 사람의 신경전은 강곤이 아이템의 존재를 알기 전부터 시작됐다. 이들이 과거부터 어떤 악연을 맺어왔는지 그 사연이 밝혀질 본방송까지 많은 관심과 기대부탁드린다”고 당부해 호기심을 더했다.

‘아이템’은 꼴통검사 강곤(주지훈 분)과 프로파일러 신소영(진세연 분)이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을 차지하려는 인간들의 욕망 속에 숨겨진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인 동명의 웹툰이 원작으로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현실적이면서도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그려내며 차기작을 기대케 한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를 통해 강렬함과 섬세함을 동시에 가진 뛰어난 연출을 선보인 김성욱 PD가 연출을 맡았다.

한편, '아이템'은 '나쁜형사' 후속으로 오는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제공| MBC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