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18일 월 서울 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열혈사제’ 고준→이문식, 긴장감 높일 ‘악의 카르텔’ 막강 조합
기사입력 2019.02.07 10:37: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고준, 이문식, 김원해, 정영주 등 ‘열혈사제’를 탄탄하게 채워줄 막강 배우들이 뭉쳤다.

SBS의 첫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극본 박재범, 연출 이명우, 제작 삼화네트웍스)가 2월 1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열혈사제’는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해일(김남길 분)과 바보 형사 구대영(김성균 분)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어영부영 공조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 ‘굿닥터’, ‘김과장’을 집필한 박재범 작가와 ‘펀치’, ‘귓속말’을 연출한 이명우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열혈사제’는 묵직한 스토리를 품은 코믹 수사극이다.
지역 내 관피아(관료+마피아), 사이비 종교 등 현실적인 사안을 다루면서도 이를 풍자적으로 풀어나가는 박재범 작가 특유의 코믹 화법, 개성 넘치는 캐릭터 플레이가 드라마의 재미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열혈사제’를 더 풍성하게 채워줄 ‘지역 카르텔’ 캐릭터들과 배우들을 소개한다. 공생 관계로 똘똘 뭉친 이들의 악행이 드라마의 쫄깃한 긴장감을 책임질 전망이다.

먼저 고준은 ‘악의 카르텔’ 황철범 역할을 맡았다. 황철범은 전직 조폭 보스이며, 현재는 무역회사의 대표. 겉으로는 능글맞고 사람 좋은 청년회장 같아 보이지만, 온갖 악행을 저지르며 카르텔에 이득을 가져다주는 인물이다. 드라마 ‘미스티’ 케빈리 역할로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킨 고준의 활약이 기대된다.

비주얼부터 연기까지 시선강탈을 예고한 인물들도 있다. 명품배우 이문식과 김원해다. 이문식은 사이비 교주 기용문 역할을 맡는다. 수백 명의 신도들을 거느리고 있는 기용문은 지역 내 엄청난 인력, 자금력,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김원해는 강렬한 스모키 화장으로 막강 존재감을 드러낸다. 그가 극중 맡은 역할은 갱스터 블라디미르 고자예프로, 지역 내 마피아 일원이자 정보통이다. 어딘지 모르게 싸한 분위기를 발산하는 인물이다.

관피아의 온상을 보여줄 구청장 정동자(정영주 분), 경찰서장 남석구(정인기 분)도 있다. 구청장 정동자는 누구보다 지역 사회를 잘 알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모든 것을 자신의 통제 하에 두려고 한다. 구내의 더러운 일들을 처리하기 위해 황철범과 돈독한 의남매 사이를 유지하고 있다. 경찰서장 남석구는 카르텔과 관련한 비리와 범죄의 수사를 차단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매사 주책맞고 눈치가 없으며, 경찰로서의 품위나 도덕성도 없다.

부장검사 강석태(김형묵 분), 3선 국회의원 박원무(한기중 분)도 지역 카르텔의 일원이다. 강석태는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으며, 남을 믿지 않는 냉혈한이다. 카르텔과 결부된 비리 사건들을 법의 테두리 안에서 교묘하게 빠져나가게 해준다. 국회의원 박원무는 언행이 한없이 가볍고 천박하다. 온갖 비리와 범죄를 저지르면서도 카르텔의 비호를 받아 정치 생명을 유지해가고 있는 인물이다.

이처럼 한 명 한 명 놓칠 수 없는 캐릭터들이 ‘열혈사제’의 이야기를 풍성하게 채워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맛깔나게, 또는 묵직하게 그려나갈 명품 배우들의 활약도 놓칠 수 없을 것이다. 제작진은 “대본 리딩 때부터 빈틈없는 열연을 펼치며 감탄을 자아냈던 배우들이다. 드라마의 몰입도와 완성도를 높여줄 이들의 활약과 연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SBS 첫 금토드라마 ‘열혈사제’는 2월 15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