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극한직업’ 웃고 ‘뺑반’ 울고…블록버스터 또 참패
`극한직업` 개봉 17일째 1100만 돌파…`명량` 이어 역대 2번째 속도
기사입력 2019.02.08 08:44:38 | 최종수정 2019.02.08 08:46: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올해 첫 천만 영화 '극한직업'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신상 블록버스터 '뺑반'은 사실상 흥행에 적신호가 켜졌다.

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전날 관객 46만362명을 불러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켰다. 누적 관객은 1천99만194명.

영화는 설 연휴기간 내내 하루 100만명 안팎을 동원하며 개봉 15일째인 지난 6일 역대 23번째 천만 영화 클럽에 가입했다. 연휴가 끝난 평일에도 50만명에 육박하는 관객수를 기록하며 승승장구 중이다.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주초 총 관객 약 1천300만 선을 기록할 전망이다.

'극한직업'의 순 제작비는 약 65억원. 현재까지의 마케팅 비용이 약 20억원 정도임을 고려하면, 총 제작비는 약 85억원 선이다.

반면 무려 130억원의 제작비를 들인 '뺑반'은 같은 날 6만1천927명을 동원했다. 누적 관객 수는 151만6천480명. 개봉 후 줄곧 일일 관객 수 10만명 이상을 유지해오다 이제는 그 이하로 떨어졌다. 손익분기점은 약 400만 명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손익분기점 돌파는 사실상 어려워 보인다.
박스오피스 순위는 3위다.

한편, 신상 '알리타: 배틀 엔젤'은 지난 5일 개봉 이후 줄곧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같은 날 11만9천430명이 관람해 누적 관객 수는 67만8천476명이었다. 시리즈 마지막 편인 애니메이션 '드래곤 길들이기3'은 전날 3만8천605명을 추가하며 4위를, '극장판 헬로카봇: 옴파로스 섬의 비밀'과 '레고 무비2'는 각각 5·6위에 올랐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