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18일 월 서울 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정글의 법칙‘ 이연복, 달팽이 폭풍 채집…시청률 18.1% ‘최고의 1분’
기사입력 2019.02.09 08:06: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의 분당 시청률이 18%대를 돌파하며 시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8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의 시청률은 15.9%(수도권 가구 2부), 분당 최고 18.1%까지 치솟았다. 이는 이번 시즌 최고 기록이자 동 시간대 예능 1위의 수치. MBC ‘돈스파이크의 먹다보면’은 2.7%, tvN ‘커피프렌즈’ 6.8%, JTBC ‘해볼라고’는 1.4%에 그친 반면, ‘정글의 법칙’은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시청률’까지도 5.7%의 높게 나타나 프로그램의 굳건한 화제성을 자랑했다.

이 날 ‘정글의 법칙’에서는 김병만, 셰프 이연복, 개그맨 지상렬, 배우 이태곤, 한보름, 아나운서 김윤상, 갓세븐 유겸, 네이처 루의 ‘로타섬’ 생존 1, 2일차 모습이 그려졌다.
세 팀으로 나뉘어 탐사에 나섰던 병만족은 생존지에 다시 모여 각자 잡은 먹거리를 꺼냈다. 이태곤과 지상렬이 잡아온 물고기를 본 이연복은 이를 이용해 "탕수생선을 만들겠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중식 대가 이연복에게도 정글 한복판에서 한정된 재료로 요리를 하는 것은 최초의 도전. 이연복은 “자연 재료로 만든다는 게 사실 한계가 있어서 쉽지는 않다. 요리를 45년 해왔지만 이런 경험은 처음이다"라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이연복은 거침없는 칼질로 생선을 손질했고, 뒤이어 코코넛 오일과 깔라만시, 사탕수수 등 천연 재료를 이용해 생선 탕수를 만들었다. 코코넛 오일에 튀겨지는 생선을 보며 부족원들은 군침을 흘렸다. 이연복은 가장 먼저 족장인 김병만에게 시식을 권했다. 김병만은 "새콤달콤 코코넛 향이 나면서 진짜 탕수육이다. 생선 탕수육"이라고 평했다. 물고기를 잡았던 이태곤은 "웬만하면 이런 리액션 안 하는데 진짜 맛있다"고 말하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지상렬도 "칼같이 예리한 맛"라고 감탄했다.

병만족은 순식간에 사라진 탕수 생선을 보며 아쉬워했다. 생선탕수에 이어 멤버들은 칼라만시를 뿌린 회를 맛봤다. “원래 회를 안 먹는데 진짜 맛있다”며 유겸은 먹방을 선보였다. 김병만이 나무를 깎아 만든 뒤집개까지 갖춰진 가운데 이연복은 김병만의 제안으로 고구마에서 전분을 짜고 남은 덩어리을 활용한 ‘코코넛 고구마전’까지 탄생시키며 역대급 만찬을 장식했다.

식사 후 이태곤, 유겸, 한보름은 다시 한번 먹거리를 구하기 위해 밤바다로 나갔다. ‘이태공’ 이태곤은 낚시뿐만 아니라 작살 사냥에서도 두각을 드러냈다. 잠들어 있는 물고기들을 쏙쏙 찾아낸 이태곤은 끝까지 물고기를 쫓아가 작살 발사와 동시에 잡아냈다. 유겸도 맨손으로 낮은 수심에 있는 물고기들을 찾아내 돌 위로 던져 올렸다. 처음에 두려워하던 한보름 역시 포기하지 않고 도전한 결과, 잡는 방법을 습득하며 맨손으로 물고기 잡기에 성공했다.

한편, 다음 날 신입 멤버 김윤상, 유겸, 한보름은 족장을 따라 섬 탐사에 나섰다. 박쥐에 대한 설명부터 바나나 줄기 속 심으로 비상시 수분을 섭취하는 방법 등 김병만은 ‘족장’ 포스로 유겸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한보름은 나무타기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나무는 타본 적 없는데 도전하는 걸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한보름은 라임을 따기 위해 나무에 오르기 시작했다. 무서운 기색을 보이기도 했지만 김병만의 코칭과 다른 이들의 응원 속에서 라임이 있는 곳까지 오르는데 성공했다.

이에 김윤상은 "나무 타는 여자는 처음이다"라며 "진짜 놀랐다. 보름이 누나가 체력이 정말 좋더라"라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그리고 김병만은 "팔힘이 없으면 보통 시도하지 않는다. 스스로 올라가서 따는 것만 봐도 신뢰가 가더라"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태곤과 지상렬은 다시 한번 바다 낚시에 돌입했다. 강한 바람과 세찬 비가 두 사람을 방해하는 와중에도 이태곤은 "무조건 고기를 잡자는 마음뿐 이었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각자의 포인트를 잡은 가운데 지상렬의 낚싯대에 입질이 왔다. 지상렬은 "깜짝 놀랐다. 이게 어마어마하더라"라고 했다. 엄청난 대물이 예상되는 는 바. 이태곤은 버거워하는 지상렬을 곁에서 도왔다. 이에 지상렬은 "태곤이한테 너무 고마웠다. 내가 하마터면 딸려 갈 뻔했었다"라며 다급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낚싯대를 잡은 이태곤과 뜰채를 잡은 지상렬은 환상의 호흡으로 낚시에 성공했다. 그들이 잡은 것은 무려 60cm에 달하는 갈돔. 이태곤은 "처음에는 경쟁 구도였는데 나중에는 누가 잡든 함께 하는 것이 즐거웠다"고 말했고, 지상렬은 "이태곤이가 나한테 마음을 열었다고 하는데 나도 그렇더라. 참 좋은 친구”라며 경쟁을 버리고 알콩달콩 ‘곤이열이’ 형제미를 뽐냈다.

이연복과 루는 ‘부녀 케미’를 선보이며 달팽이 수집에 성공했다.
이연복은 "배고프니까 눈에 뵈는 게 없다"고 의지를 불태우며 바위를 번쩍 번쩍 들어올렸다. 두 사람이 오밀조밀 모여있는 왕달팽이들을 획득하는 이 장면은 분당 최고 18.1%로 이 날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2011년 첫 방송 이후 지금까지 금요일 밤을 평정해왔던 ‘정글의 법칙’은 오는 2월 16일부터 토요일 밤 9시대로 전격 이동해 시청자들을 찾아온다. 킬러 콘텐츠 ‘정글의 법칙’을 통해 SBS가 토요일 밤까지 강력한 ‘예능 존’을 확장하게 된 것. 천상의 섬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펼쳐지고 있는 병만족의 정글 생존기는 다음주인 2월 16일부터 토요일 밤 9시에 확인할 수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