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2일 월 서울 12.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운명과분노’종영] 주상욱♥이민정, 눈물로 재회...‘권선징악X해피엔딩’
기사입력 2019.02.10 07:01: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운명과 분노’가 권선징악으로 마무리 됐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운명과 분노’(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정동윤)에서는 태인준(주상욱 분)이 복수에 성공하고, 구해라(이민정 분)와 재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해라는 차수현(소이현 분)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골드 제화가 골드 건설에서 흘러들어온 돈을 가짜 매출로 잡아서 비자금을 만드는 일을 한다”라고 폭로했다. 이에 당황한 차수현은 구해라를 대기실로 데려갔고, 구해라는 차수현에게 자신과 태정호(공정환 분)의 비자금 관련 서류를 건넸다.
차수현은 태인준을 찾아가 비자금 서류를 건넸지만, 구해라가 다칠까 고민하던 태인준은 이를 덮었다. 대신 태인준은 기자회견장에서 태정호가 태필운(고인범 분)을 죽이려 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태정호와 한성숙(송옥숙 분)을 차례로 구속시켰다.

그러던 중 구현주(차수연 분)가 의식을 되찾았다. 태인준은 구현주에게 “태정호가 현주 씨 죽이려고 했느냐”라고 물었고, 구현주는 고개를 저었다. 이어 구현주는 태인준이 보여준 고아정(심이영 분)의 사진에 눈물을 흘려, 그가 범인임을 알렸다. 태인준을 고아정을 구현주 살인미수 혐의로 신고, 고아정 역시 경찰에 잡혀갔다.

모든 것이 마무리된 후, 두 사람은 평화로운 일상을 찾았다. 태인준은 골드 그룹 경영을 맡았고, 구해라는 구현주와 함께 부산으로 돌아가 다시 구두를 만들기 시작했다.

1년 뒤, 태인준은 직원이 신은 구두를 칭찬하던 중 해당 구두를 부산에서 구입했다는 말을 듣고 구해라를 떠올렸다. 부산으로 달려간 태인준은 구해라와 재회, “과거로 다시 돌아간다고 해도 해라 씨한테 손을 내밀었을 것”이라며 “설레고 사랑하고 많이 아파했다.
이제 마지막 하나 남았다. 용서하는 거”라고 말했다.

태인준의 진심을 들은 구해라는 눈물을 흘리며 그의 손을 잡았다. 손을 맞잡은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해피 엔딩을 맞았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