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더팬’종영] 카더가든, 비비 누르고 최종 우승...‘감격의 눈물’
기사입력 2019.02.10 07:0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카더가든이 비비를 누르고 ‘더 팬’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더 팬’에서는 TOP2 카더가든과 비비의 파이널 라운드가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이날 카더가든과 비비는 각각 두 개씩의 무대를 꾸몄다. 먼저 무대에 오른 예비 스타는 비비. 비비는 브루노 마스의 ’런어웨이 베이비’(Runaway Baby)를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김이나, 이상민, 유희열은 비비의 무대를 호평했지만, 보아는 “비비가 처음으로 긴장하는 모습을 봤다. 100% 끝까지 끌어내지 못한 것 같다”라고 냉정하게 말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카더가든은 신해철의 ‘안녕’을 불렀다. 카더가든 특유의 음색과 파워풀한 모습에 팬 마스터 전원은 카더가든을 우승 후보로 꼽았다. 특히 보아는 “이 무대를 보고 ‘당신의 팬이 아니다’라고 말 할 수 없을 정도의 무대였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예비 스타들의 ‘더 팬’ 마지막 무대가 이어졌다. 비비는 자작곡 ‘한강’을, 카더가든 역시 자작곡 ‘투게더(Together)’ 무대를 선보였다. 팬 마스터들의 최종 선택은 김이나, 보아, 이상민이 카더가든을, 유희열이 비비를 꼽았다.

모든 무대가 끝나고, 최종 우승자가 발표됐다. 우승자는 바로 카더가든. 카더가든은 “팬 여러분들 너무 감사드린다. 보잘 것 없는 저를 멋지게 만들어주신 ’더 팬’ 제작진 여러분, 팬 마스터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눈물을 쏟았다.


준우승을 차지한 비비는 “제가 좋아하는 분이 우승하게 돼서 정말 너무 기쁘다”면서 “미래 언니, JK 사장님 멀리 계시겠지만 비비 준우승 했습니다.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더 팬’을 통해 팬덤을 형성하고,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낸 카더가든과 비비. 두 사람이 향후 가요계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