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18일 월 서울 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①]류준열, ‘뺑반’에 빠진 이유
기사입력 2019.02.10 09:01:02 | 최종수정 2019.02.10 09:04: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뺑반`에서 또 한번 보기좋게 변신한 배우 류준열. 제공| 쇼박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시나리오가 재미있는데다 감독님과 대화가 잘 통해 좋았어요. 함께 하는 배우들은 또 어떻고요.(웃음) 뭔가 진짜로, 진심을 다해 즐기면서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이 있었죠. 역시나 맞았죠. 정말 신이 났었거든요!”

류준열(33)의 필모그래피는 화려하다. 2017년 ‘더 킹’ ‘택시운전사’에 이어 2018년 ‘리틀 포레스트’ ‘독전’까지 선보이는 작품마다 흥행은 물론 연기력까지 호평이 쏟아졌다. 매번 다른 장르, 새로운 역할로 무서운 속도로 성장 중인 대세 스타.

“‘뺑반’은 어떤 의미로든 도전이었다”고 운을 뗀 그는 “뭔가 억지로 얽매이고 인위적으로 생각하면 꼬이는 경우가 많다. 일단 신이 나서 하면 오히려 결과도 만족도가 높다.
‘뺑반’은 그런 의미에서 굉장히 신도 나고, 나 자신에게 솔직해야 했다”고 말했다.


영화 ’뺑반’은 통제 불능의 스피드광 사업가를 쫓는 뺑소니 전담반의 고군분투를 그렸다. 류준열은 극 중 차에 대한 천부적 감각을 지닌, 아픈 과거를 숨기고 있는 순경 서민재로 분해 또 한 번 놀라운 변신을 보여준다.

“이야기가 크게 1, 2부로 나뉘는데 진폭이 크게 느껴지지 않길 바랐어요. 아주 큰 전환점을 맞긴 하지만 속을 잘 알 수 없는 캐릭터에서 나중엔 마음껏 감정을 드러내는, 폭발시키는 정도? 상황에 맞게 자연스럽게 따라가도록 하고 싶었어요. 과도하게 진지한 것도 싫었죠. 다른 캐릭터를 대할 때와 마찬가지로 인간 류준열에서 출발했고, 저를 가만히 돌아보면서 최대한 꺼낼 수 있는 부분은 최대한 끄집어내려고 했어요.”

분명 자신과 닮은 면에서 출발했다고 해도 수월하지만은 않았을 터. “너무 감정이 많이 보이면 관객이 부담스러워할 것 같아 가볍게, 보다 편안하게 느낄 수 있도록 연기하려고 했다”는 그는 “함께 연기했던 선배 배우들의 어떤 기운, 절로 상대방까지 성장시키는 어떤 호흡 덕분에 생각대로 완주할 수 있었다”고 했다.

“모든 분들이 정말 대단하시잖아요. 일단 이성민 선배님은 민재를 구현하는데 가장 큰 힘이 됐고, 조정석 공효진 선배 역시 보는 것만으로도 기운이 샘솟았어요. 천생 배우들이죠. 시원시원하면서도 현장을 제대로 즐기는, 자신만의 뚜렷한 색깔이 있는 부러운 선배들이에요.(웃음) 제 능력은 어느 정도 한계가 있지만 좋은 선배님들과 함께 한 덕분에 그런 경계들이 순간순간 무너졌던 것 같아요. 감사할 따름입니다.(인터뷰②에서 계속)”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