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3일 토 서울 3.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MK이슈] “그리운 ‘임단장’”...울랄라세션 故 임윤택, 오늘(11일) 6주기
기사입력 2019.02.11 08:29:20 | 최종수정 2019.02.11 08:37: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룹 울랄라세션의 영원한 리더 고(故) 임윤택이 오늘(11일) 6주기를 맞았다.

고 임윤택은 2011년 방송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시즌3에서 울랄라세션의 리더로 대중에 눈도장을 찍었다. 고인은 뛰어난 역량과 에너지 넘치는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임윤택은 ‘슈퍼스타K’ 출연 당시 위암 4기 투병 중이었다.
하지만 항상 밝은 모습으로 무대 곳곳을 뛰어 다니며 시청자들에게 ‘희망과 도전의 아이콘’으로 불렸다. 고인이 이끈 울랄라세션은 해당 프로그램 우승까지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어 행복한 일들이 이어졌다.
2012년 8월 이혜림 씨와 결혼식을 올렸으며, 그해 10월 첫 딸 임리단 양을 얻었다. 하지만 2013년 2월 11일, 고인은 끝내 암을 이기지 못하고 향년 32세의 나이로 눈을 감았다.

아픈 순간에도 음악을 놓지 않고, 무대 위에서 밝은 모습만을 보여준 고 임윤택의 사망에 대중과 동료 음악인들은 한 마음 한 뜻으로 애도를 전하기도. ‘임단장’ 임윤택은 떠났지만, 그가 보여준 희망과 음악은 여전히 우리 곁에 남아 있다.

한편 울랄라세션은 현재 김명훈, 박승일, 최도원, 하준석 4인으로 활동 중이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