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4일 수 서울 18.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남주혁, ‘눈이 부시게’ 아픈 청춘 연기 “색다른 시간 이탈 로맨스 느낄 수 있을 것”
기사입력 2019.02.11 08:37:3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배우 남주혁이 또 한 번 변화무쌍한 캐릭터로 돌아온다. 11일 첫 방송 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를 통해서다.

‘눈이 부시게’(극본 이남규 김수진, 연출 김석윤)는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

극중 남주혁은 신뢰감 주는 언변과 강직한 성품으로 방송 3사 최종 면접만을 남겨두고 있는 한국대학교방송국의 ‘전설’ 이준하 역을 맡았다.

그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스펙은 기본이고, 완벽한 ‘수트핏’과 ‘화면발’ 등 모든 면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그러나 엄청난 능력에 따른 무성한 소문들과 달리 알고 보면 그는 불우한 가정환경 탓 힘이 들고, 이러한 아픔을 극복하기 위해 매순간 노력하는 청춘이다.

그런 준하가 자신과 전혀 다른 유형의 혜자를 만나 깊숙한 곳의 문을 조금씩 열어가던 중, 그는 다시 180도 달라진 삶과 마주하게 된다.

남주혁은 앞선 매작품 배역의 복잡한 감정 변화와 내면 연기를 잘 표현해 호평 받아왔다. 이번 ‘눈이 부시게’ 역시 그이기에 쏠리는 기대감이 높다.
또한 2인 1역의 두 여자 주인공 김혜자·한지민과 그가 그려낼 ‘환상 케미’도 시청자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남주혁은 “색다른 시간 이탈 로맨스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이전 작품들과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나 역시 기대된다. 시청자들에게 뜻깊고 재미있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눈이 부시게’는 오늘(1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