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19일 금 서울 10.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박보영X안효섭, 드라마 ‘어비스‘로 첫 호흡
기사입력 2019.02.11 08:41: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박보영 안효섭이 드라마 '어비스'로 만난다.

올해 상반기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연출 유제원/극본 문수연)는 돌연 죽음을 맞이한 두 남녀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이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하면서 펼쳐지는 판타지 드라마. 대세 스타 박보영 안효섭이 주연으로 확정돼 '영혼 부활 커플의 케미'를 선보일 전망이다.

박보영은 극 중 중앙지검 특수부 평검사에서 로펌 변호사로 부활한 고세연 역을 맡았다. 고세연은 대한민국 상위 1% 화려한 비주얼과 함께 중앙지검의 여신, 특수부의 자랑, 법조계의 원더우먼으로 불리며 아우토반 위에 놓인 스포츠카 같은 인생을 살던 인물. 하지만 뜻하지 않은 사고로 목숨을 잃은 그녀가 '어비스'에 의해 이전과 전혀 다른 얼굴로 부활하게 된다.
박보영은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오 나의 귀신님'은 물론 영화 '너의 결혼식', '열정 같은 소리하고 있네', '늑대소년', '과속스캔들' 등 찍었다 하면 대박을 만들어내는 흥행 보증수표이자 자타공인 흥행퀸. 특히 2015년 안방극장에 '오나귀 신드롬'을 불러일으켰던 '오 나의 귀신님' 박보영 유제원 감독의 재회가 성사돼 관심을 끈다. 4년만에 재회한 두 사람이 '어비스'에서 보여줄 시너지와 함께 박보영의 파격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가 증폭된다.

극 중 고세연(박보영 분)의 죽은 영혼을 부활시키는 차민 역에 안효섭이 캐스팅을 확정했다. 전작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로 '2018 SBS 연기대상' 남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하며 단숨에 '슈퍼 루키'로 떠오른 안효섭이 '어비스'를 통해 연기 변신을 예고, 시청자들의 설렘지수를 무한 상승시키고 있다.

안효섭은 극 중 대한민국 화장품 업계 1위 후계자에서 꽃미남 로펌 사무장로 부활한 차민 역을 맡았다. 초중고 내내 전교 1등을 놓친 적 없는 뇌섹남이자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몸소 실천하지만, 하위 1% 비주얼이 인생의 유일한 오점이었던 겸손의 결정체. 그런 그가 우연치 않게 죽은 생명체를 영혼의 모습으로 부활시키는 구슬 '어비스'를 얻게 되면서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상위 1% 비주얼의 삶을 살게 된다고 전해져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한다.

박보영 안효섭의 첫 연기 호흡이 뜨거운 관심을 일으킨다.
매 작품마다 자신만의 독보적인 매력을 마음껏 뽐냈던 두 사람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낼지, 이들이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와 얽히게 되면서 선사할 케미는 어떨지 시청자들의 관심을 한껏 고조시킨다.

'어비스' 제작진은 "박보영, 안효섭을 주연으로 캐스팅 확정했다. 극 중 캐릭터와 두 사람의 캐릭터 싱크로율이 잘 맞아 내부에서도 기대가 높다. '믿고 보는 흥행퀸' 박보영과 '슈퍼 루키' 안효섭이 선사할 영혼 부활 커플의 케미를 보여줄 드라마 ‘어비스’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올해 상반기 방송 예정.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