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0일 토 서울 12.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뉴스공장’ 임현정 피아니스트 “나는 베토벤 스토커, 누구보다 친한 느낌”
기사입력 2019.02.11 09:56: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뉴스공장’ 피아니스트 임현정이 자신을 ‘베토벤 스토커’라고 소개했다.

11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는 피아니스트 임현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임현정은 자신을 “베토벤 스토커”라고 소개하며 “베토벤의 연애 편지, 유서, 일기장까지 다 읽었다. 지금은 그 누구보다도 친한 느낌이 든다”며 웃었다.
임현정은 2012년 세계적 음반사 EMI와 계약해 베토벤 소나타 전곡을 녹음하고, 이와 관련한 인터뷰 내용을 담은 ‘침묵의 소리’라는 책을 출간할 정도로 베토벤에 대한 애정이 깊다.

임현정은 “베토벤의 이웃집 아줌마들이 한 말까지 알게 됐다.
가장 신기한 것은 베토벤이 영웅적이고 남성적인 면과 여성적인 면이 공존한다는 것이다”라며 “베토벤의 음악은 마치 첫사랑처럼 다가왔다”고 베토벤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한편, 피아니스트 임현정은 3세부터 음악을 시작해 13세에 프랑스로 유학을 떠나 파리 루앙 국립음악원, 파리 국립고등학교를 조기 졸업한 재원이다. 임현정은 유튜브에 ‘왕벌의 비행’ 연주 영상이 게재되며 국내에 알려지게 됐다. 당시 임현정을 찍은 카메라맨은 유튜브에 임현정의 연주 영상을 올렸고, 임현정은 공개 직후 유튜브 스타로 등극해 국내 뿐 아니라 전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wjlee@mkinternet.com

사진|임현정 SN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