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7.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눈이 부시게’ 남주혁 “실제 나와 닮은 점 많은 캐릭터, 연기하기 편했다”
기사입력 2019.02.11 15:25: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저와 닮은 점이 많은 캐릭터라 연기하기 편했다. 자연스러운 내 모습들이 나오지 않나 싶다.”

배우 남주혁이 2년 만에 출연하는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1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에서 남주혁은 “드라마 현장은 늘 설레고 떨린다.
연기하는데 있어 너무 행복한 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극중 남주혁은 신뢰감을 주눈 언변과 강직한 성품으로 방송 3사 최종면접만을 남겨두고 있는 한국대학교방송국의 전설 ‘이준하’ 역을 맡는다.

모두가 부러워하는 넘사벽 외모에 스펙까지 갖춘 무결점의 기자 지망생이지만, 어느 순간 자신에게 주어진 찬란한 시간을 내던져 버리고 무기력한 삶을 살게 된다. 또 한 순간에 70대로 늙어버린 스물다섯 혜자(김혜자/한지민)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그는 “저와 닮은 점이 많다. 겉으로는 멀쩡하고 멋있어 보이는 캐릭터인데 속에는 자기만의 사연과 어려운 점이 많다”며 “연기하면서 마음이 편했다.
자연스러운 모습들이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극중에서 로맨스 케미를 선보일 한지민 역시

“남주혁 씨와 얘기를 나눠보면 또래에 비해 속이 깊다. 어린 시절이나 과거에 대해 솔직하게 얘기를 나누는 편인데, 정서적인 부분에서 ‘준하’와 많이 닮아있더라”며 “만나기 전엔 어리고 밝다고만 생각했는데 “훤칠하게 잘생겼다는 점과 속 깊고 진중한 면이 ‘준하’와 닮았더라”고 전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시간 이탈 로맨스를 그린 작품.

시트콤 ‘청담동 살아요’, ‘달려라 울엄마’, ‘올드미스 다이어리’, 날카롭게 사회를 들여다본 ‘송곳’, 부부들의 현실로 공감을 자아냈던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를 비롯해 영화 ‘조선명탐정’ 시리즈까지 장르를 넘나들면서도 따뜻한 웃음을 놓치지 않았던 김석윤 감독과 이남규, 김수진 작가가 다시 의기투합했다. 오늘(1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