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18일 월 서울 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황후의 품격’, 탄탄한 결말 위해 4회 연장...21일 종영(공식)
기사입력 2019.02.11 16:45: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이 탄탄한 결말과 유종의 미를 위해 4회 연장을 전격 결정했다.

지난 2018년 11월 21일 첫 방송된 ‘황후의 품격’은 방송시작과 함께 재미와 화제성을 모두 사로잡으며 단숨에 지상파와 케이블, 종편의 수목극 전체 1위 자리에 올라섰다. 드라마는 현재 수목극 1위 자리를 지키며 순항하고 있는 중.

드라마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커져가는 가운데, 제작진은 한주 분량인 총 4회를 전격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48회로 예정되었던 드라마는 2월 21일 52회로 종영된다.

그간 ‘황후의 품격’은 뮤지컬배우인 오써니(장나라 분)가 황제 이혁(신성록 분)과 결혼한 뒤 본격적인 황실생활을 시작, 왕식에서 경호원이 된 우빈(최진혁 분)과 황실을 붕괴시키기 위해 이혁, 그리고 태후(신은경 분)와 팽팽하게 대립하면서 이야기가 전개되고 있다.

또 황실수석이었다가 궁인이 된 유라(이엘리야 분)와 공주 아리(오아린 분)의 생모인 유모 강희(윤소이 분)를 둘러싼 비밀가득한 스토리도 긴장감 넘치게 그려지고 있는데, 연장에 따라 더욱 풍부한 스토리가 담길 예정.

드라마 관계자는 “‘황후의 품격’이 4회 연장을 결정하면서 연기자들과 스태프들 모두 유종의 미를 다하기 위해 매 장면 혼신을 다하고 있다”면서 “드라마에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끝까지 땀에 손을 쥐게 하는 스토리가 펼쳐질 테니 기대해 달라”라고 밝혔다.

한편 ‘황후의 품격’의 후속으로는 3월 6일 주진모, 한예슬 주연의 ‘빅이슈’가 방송될 예정이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