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18.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나영석·정유미 지라시 검거, 누리꾼 “강력 처벌해 좋은 선례 됐으면”
기사입력 2019.02.12 09:57: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PD 관련 루머가 담긴 지라시 작성자 및 유포자들이 입건되자, 누리꾼들이 선처 없는 처벌을 요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2일 정유미와 나영석PD의 불륜설 지라시를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씨(30) 등 3명과 이를 블로그·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간호사 안모씨(26) 등 6명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또 관련 기사에 욕설 댓글을 단 김모씨(39·무직) 등은 모욕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추적 결과 이 지라시는 출판사에 근무하는 프리랜서 작가가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소문을 대화형식으로 만들어 전송했고, 이를 받은 회사원이 재가공해 동료들에 전송하며 유포된 것으로 조사됐다.
또 다른 방송작가는 다른 방송작가들로부터 들은 루머를 동료 작가들에 전송하며 퍼뜨리기도 했다.

경찰은 명예훼손 및 모욕죄로 입건된 피의자 10명 중 9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다만 피해자의 변호인이 중간유포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하면서 회사원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지난해 10월 나영석PD와 정유미의 불륜설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정도로 순식간에 모바일 메신저를 타고 번지며 크게 회자됐다. 루머가 의혹이 되어 퍼지자 나영석PD와 정유미 측은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묻겠다”며 선처 없는 대응을 예고했다.

이후 최초 작성자, 유포자가 덜미를 잡히자 누리꾼들은 두 사람의 강영 대응을 더욱 응원했다.


누리꾼들은 “진짜 악의적이다. 강하게 처벌해야 한다”, “이 참에 ‘아님 말고’ 식 루머의 뿌리를 뽑자”, “정말 선처하지 말고 엄벌하세요. 방송작가라니 동료들끼리 너무하네요”, “적이 내부에 있었네. 봐주지 마세요”, “내 인생이 소중하면 남의 인생도 소중하다는 걸 알아야지”, “선처해주면 루머 생산하는 사람들이 더 날뛸 거예요.”, “나영석 가족은 무슨 죄고 정유미 이미지는 어쩔 거야. 제발 루머 유포 점 하지 마세요”, “루머 만들면 큰일 난다는 걸 제대로 보여주세요”, “다시는 이런 일 없었으면 좋겠네요” 등 반응으로 강경한 대응을 요구했다.

한편, 나영석PD는 ‘신서유기’, ‘윤식당’, ‘꽃보다 할배’ 시리즈를 연출한 스타 예능 PD다. 배우 정유미는 지난달 말부터 촬영을 시작한 영화 ‘82년생 김지영’에서 공유와 호흡을 맞춰 스크린에 복귀한다.

wjle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