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1일 목 서울 -0.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SKY 캐슬‘ 김보라 “동안 이미지 때문에 슬럼프 겪어, 연기 그만둘 뻔“
기사입력 2019.02.13 08:00:01 | 최종수정 2019.02.13 10:15:4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JTBC ’SKY 캐슬’ 속 당돌한 고등학생 김혜나 역을 맡아 큰 사랑을 받은 배우 김보라가 스타&스타일 매거진 앳스타일(@star1) 3월 호와 만났다. 에뛰드 하우스와 함께 한 뷰티 화보에서 김보라는 과일을 닮은 립 컬러를 활용해 러블리한 메이크업 룩을 선보였다.

아역 배우 출신인 김보라는 그간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해 왔으며 ‘SKY 캐슬’의 혜나 역으로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김보라는 드라마 ’SKY 캐슬’의 종방에 대해 "3~4개월간 혜나라는 인물과 지냈더니 떠나보내기가 힘들다"며 "여운도 길게 남고 많이 생각나는 작품이 될 것 같다"는 말로 소감을 대신했다.
특히 이번 작품을 통해 김보라라는 배우를 확실히 알리게 된 계기가 됐다며 "함께한 배우분들에게 좋은 영향을 받아 연기 스타일도 달라지고 많이 성장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극 중 큰 화제가 됐던 혜나의 죽음에 대해 "드라마가 인기를 얻으면서 나보단 지인들이 더 힘들어했다"고 답했는데 "지인들의 친구들이 혜나의 죽음에 대해 질문을 하도 많이 해서 귀찮아하더라"는 말로 드라마의 인기를 보여줬다.

또한 함께 합을 맞춘 배우들에 대해 "극 중 우주를 대할 때 가장 미안한 감정이 컸다"고 답했다. 특히 "혜나가 우주를 신경 쓰기에 너무 바빠 나쁜 의도는 아니었지만, 컷을 하고 나면 내가 생각해도 우주에게 혜나가 너무 심한 것 같다 느낄 정도였다"는 말로 극 중 우주 역을 맡은 찬희에게 미안한 감정을 내비쳤다.


데뷔 15년 차를 맞은 김보라는 그동안 앳된 외모 덕에 학생 역할을 자주 맡았다. 이런 부분이 아쉽지는 않았냐고 묻자 "성인 역할 오디션을 봐도 늘 불합격이었다" 며 "언제쯤 성인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 보니 내가 언제까지 이 일을 해야 할까를 고민하는 시기까지 왔다"고 대답했다. 하지만 동안 이미지를 가진 배우들이 도전한 많은 작품을 보며 섣부르게 판단했다고 느꼈다며 "대중들이 보기에 이젠 아닌 것 같다고 느낄 때까지 학생 역할을 해보고 싶다"는 웃음 섞인 대답을 남겼다.

부모님의 권유로 열 살부터 연기를 시작해 스물다섯 살이 된 지금에야 아역 배우라는 꼬리표를 뗐다는 김보라의 진솔한 인터뷰와 화보는 앳스타일 매거진 3월 호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