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2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살림남2’ 김승현X딸 수빈, 좁혀지지 않는 거리감 “아빤 같이 안 살았잖아”
기사입력 2019.02.13 08:54:0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살림남2’ 김승현과 딸 수빈 사이의 좁혀지지 않는 거리감이 드러나 안타깝게 만들고 있다.

13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승현의 작은아버지가 딸과 함께 김포 본가를 방문하면서 생긴 두 가족들 사이의 좌충우돌 신경전이 방송된다.

이날 작은 아버지는 예고 입학을 희망하는 중2 딸이 최근 대학에 들어간 수빈과 김승현으로부터 조언도 듣고 좋은 영향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김포 본가를 찾아왔다.

하지만 딸 바보인 작은아버지의 자랑이 쏟아지면서 김승현의 부모님은 “둘째(김승환)가 딸을 대신할 정도로 싹싹하다”는 등 맞불을 놓았고 이후 두 집안의 불꽃 튀는 신경전은 노래방 대결로까지 이어졌다고.

과연 김승현 가족이 지난 큰아버지 팔순잔치 때 흥 터지는 트로트 무대로 기를 죽였던 작은 아버지에게 설욕할 수 있을 것인지 시트콤급 꿀잼을 예고하는 오늘 방송에 기대가 폭발하고 있다.


한편, 작은아버지는 늦둥이 딸과 나이차이가 전혀 느껴지지 않을 만큼 화목한 부녀 사이를 과시해 김승현 가족들의 부러운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작은아버지 곁에 딱 붙어서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고, 식사 시간이 되자 수저와 젓가락도 놓아주고 혹여라도 밥이 모자랄까봐 걱정하는 살갑고 애교 넘치는 딸의 모습을 부럽게 바라보던 김승현은 수빈이도 자신에게 좀 더 다정하게 대해줬으면 하는 마음을 은근히 내비쳤다.

이에 수빈은 “저기는 같이 살았지만 아빠는 같이 안 살았잖아”, “노력은 한 쪽만 해서 되는게 아니다”라는 가시 돋힌 반응으로 여전히 좁혀지지 않는 부녀지간의 거리감을 드러냈다.

작은아버지 부녀의 방문으로 인해 한바탕 소란을 겪는 김승현 가족의 이야기가 공개될 ‘살림남2’는 오늘(13일) 저녁 8시 55분 KBS2에서 방송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