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19일 금 서울 10.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버닝썬 마약공급책 의혹 中여성 ‘애나‘, 김모씨 성추행 고소인에 사진까지? [MK이슈]
기사입력 2019.02.13 17:23: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강남 클럽 '버닝썬' 마약 공급책 의혹을 받고 있는 이 클럽 중국 여성 MD '애나'가 폭행 피해를 호소한 김상교 씨를 성추행으로 고소한 고소인 2명 중 한 명 이었다는 보도가 나와 또 다른 논란이 예상된다.

13일 중앙일보는 "버닝썬 내 마약 공급책으로 추정되는 26세 중국인 여성 ‘애나’는 지난해 11월 24일 폭력 사건이 벌어지기 직전 김상교(29)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김씨를 고소한 고소인 2명 중 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고소장이 접수됐을 당시 해당 여성의 피해자 진술을 받았다”며 “마약 투약 및 유통 혐의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아직 '애나'의 신병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다.
버닝썬 클럽 'MD(영업직원)'인 애나는 마약 공급책으로 의심받는 인물. 애나는 버닝썬의 VIP 고객이었다는 여성 A씨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애나가)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번 해볼래?'하면서 권한 적이 있다. '훨씬 더 재밌게 놀 수 있다'고 그랬다"며 "중국인들은 거의 대부분 다 했다. 먹으면 애들이 좀 많이 흥분된다"고 증언해 마약 유통 의혹을 받았다.

지난달 폭행 논란에서 시작된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논란은 성폭행, 마약 등으로 확대됐다. 마약이 유통됐다는 정황이 포착된 가운데 이번에는 마약유통책으로 의심받는 애나와 폭행사건 관련성이 드러난 것.

지난해 11월 일어난 클럽 버닝썬 폭행사건은 지난달 28일 MBC '뉴스데스크'가 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김상교씨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하며 주목받아, 성폭력과 마약 등이 얽히며 연일 논란이 돼 왔다.

김씨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한 호텔에 위치한 클럽 버닝썬에서 클럽 이사에게 폭행을 당했으나 출동한 경찰은 오히려 김씨에 수갑을 채우며 업무방해 혐의로 체포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강남경찰서가 누구도 억울함이 없게 엄정수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김상교씨를 성추행으로 고소한 여성 B씨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김씨(폭행 피해자)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면서 오히려 성추행을 했다고 밝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씨는 이와 관련해 최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했다.


버닝썬은 빅뱅 승리가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져 대중의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승리는 지난 2일 사과문을 내고 "홍보를 담당하는 클럽의 사내이사"였다며 "실질적인 클럽의 경영과 운영은 제 역할이 아니었고, 처음부터 관여하지 않았다"면서 선을 그었다. 승리는 군 입대를 앞두고 사내이사직을 사임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또 다른 매체는 '애나'가 승리와 찍은 사진을 포착했다고 보도해 파장이 예상된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