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3일 화 서울 25.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한현정의 직구리뷰]‘사바하’, 호불호 갈릴 종교 스릴러
스릴·공포 낮추고 메시지 강조
기사입력 2019.02.14 07:25:01 | 최종수정 2019.02.14 09:01:5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처음 접하는 종교 영화다. 신을 찾으려다 악을 만난 이들의 이야기. 절대자의 존재를 믿으면서도, 절대자를 향한 복잡한 감정의 소용돌이 속 감독의 번뇌가 진하게 담겨 있다. 흔한 오컬트(과학적으로 해명할 수 없는 신비적, 초자연적 현상)적인 영화가 아닌 공포 보단 메시지에 집중한, 그래서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릴 기묘한 미스터리 스릴러다.

“가끔 세상이 불합리하고 많이 어두울 때면 ‘신이 과연 있을까’하는 의문점을 갖게 된다.
사람들이 종교를 만드는 걸 찾아 공부하다보면 신이 있는지 없는지에 대한 궁금증이 계속 남고 결국 공허함만 남게 되는 것 같다. 나는 절대자가 선하다고 믿지만, 세상이 그렇게 흘러가지 않을 때면 슬프더라. 원망스러운 게 많았다. -장재현 감독”


신흥 종교 집단을 쫓던 ‘박목사’(이정재)가 의문의 인물과 사건들을 마주하게 되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감독의 종교적 번뇌와 물음, 분노와 혼란이 주인공인 ‘박목사’에게 고스란히 투영됐다. ‘그것’을 중심으로 근원적 답을 찾기 위한 여정이 미스터리하게 펼쳐진다.

본문이미지
‘절대적 악이란 건 없다. 인간의 욕망과 집착만이 악’이라는 불교의 기본 베이스를 안에 끝없는 변주가 이뤄지고 전복되며 반전을 거듭한다. 여기에 무속신앙 사이비 등까지 아우르며 복잡한 듯 단순한 독특한 색깔을 낸다. 특히 악의 형상을 띤 ‘그것’과 기묘한 신흥 종교 ‘사슴동산’의 정체가 밝혀지는 과정은 댄 브라운의 소설 ‘다빈치 코드’를 연상시킨다. 촘촘한 추리의 연속에 긴장감은 끝없이 올라간다.

다만 감독의 전작인 ‘검은 사제들’와 같은 오컬트적인 매력을 기대했다면 실망할 가능성이 높다. 여러 신앙의 종교관이 복잡하게 얽혀있어 흐름을 놓치면 어렵거나 지루하게 혹은 난해하게 느껴질 수도 있다. 무엇보다 중반 이후부터 공포지수가 급속도로 떨어지면서 스릴감은 다소 떨어진다. 중반까지는 진실을 파헤쳐가는 재미를 톡톡히 느낄 수 있지만, 그 진실이 벗겨지면서부터 호불호가 갈릴 여지가 크다.

본문이미지
이정재는 기존 어떤 영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색깔의 목사 캐릭터로 물 오른 내공을 마음껏 뽐낸다. 미스터리한 인물 박정민 역시 다크한 연기 변신으로 몰입도를 끌어 올리고, 진실의 한 가운데 있는 이재인 역시 기대 이상의 아우라를 보여준다. 의미심장한 등장에 비해 진부한 도구적 역할 외 별다른 인상을 남기진 못한 형사(정진영), 그리고 ‘올드 보이’를 연상케 하는 유지태의 캐릭터는 작품의 신선도를 급하락 시키며 적잖은 아쉬움을 남긴다.

수많은 자료가 정갈하게 정리된 ‘박목사’의 종교문제연구소를 비롯해 폐쇄적이면서도 음산한 ‘금화’의 집, 평범해 보이지만 비밀이 숨겨진 ‘사슴동산’, 그리고 주요 단서가 되는 탱화 등 제작진의 각별한 노력이 곳곳에서 느껴진다. 그 중에서도 악귀의 이미지를 합성해 사천왕에 입힌 ‘탱화’는 ‘사바하’만의 독창적인 비주얼로 극 초반 긴장감을 조성하는데 탁월한 역할을 한다. 새로운 해석은 매력적이지만, 그것을 구현하는 데 있어 어디서 본 듯한 요소들이 과도하게 집대성돼 아쉬움을 남기는, 기묘한 종교 스릴러의 탄생이다. 오는 20일 개봉. 러닝타임 122분.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