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2월 22일 금 서울 -1.5℃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오늘도 배우다’ 김용건 “하정우 결혼 포기한 듯, 아들보단 내가 더 ‘인싸’”
기사입력 2019.02.14 14:48:23 | 최종수정 2019.02.14 21:44:5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오늘도 배우다’ 김용건이 아들 하정우에 관한 질문을 받고 “결혼을 포기한 것 같다”고 딥했다.

14일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MBN 신규 예능 프로그램 ‘오늘도 배우다’(이하 ‘오배우’)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용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와 김시중 CP가 참석해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김용건은 “우리 아들은 결혼을 포기한 것 같더라. 그래서 요즘엔 만나도 제가 결혼 얘기는 잘 안 한다. 농담 삼아 내가 먼저 갈 것 같다고 얘기한다”고 웃으며 말했다.
이어 “아들보단 내가 더 ‘인싸’인 것 같다. 예능도 몇 편 하면서 귀동냥으로 들은 게 많다”고 말했다.

또한 70대로 요즘 젊은이들의 ‘인싸’에 도전하는 그는, 출연진 5인방 중 최고의 ‘인싸’로 정영주를 꼽았다. 또, ‘아싸’로는 박정수를 꼽았다.

김용건은 “다른 배우들은 예능이 거의 처음인 것 같다. 난 ‘나혼자’도 나갔고 예능을 좀 해봤다. 나이와 상관없이 배움이 얼마나 뜻 깊고 소중한지 시청자도 공감하게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인싸’는 그나마 정영주, ‘아싸’는 박정수와 제가 비슷한 수준이다”고 말했다.

이에 옆에 있던 박정수는 “저보다 김용건 오라버니가 더 ‘인싸’”라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오늘도 배우다’는 최신 트렌드 문화에 도전하는 배우 5인방을 통해 전 세대가 소통·공감하는 세대 공감 프로젝트다. 요즘 문화를 모르는 다섯 명의 배우가 그 문화 속으로 직접 들어가 날 것 그대로를 체험하는 신(新) 인류 도전기다.

예능대부 김용건을 비롯해 박정수, 이미숙, 정영주, 남상미까지 ‘오배우’는 대한민국 베테랑 배우들의 험난한 인싸 되기 대작전으로 안방극장에 신선한 웃음 투척을 예고해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14일 후 9시 40분 MBN과 유튜브 MBN entertainment 채널에서 라이브로 확인할 수 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