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DB플러스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5일 토 서울 16.1℃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윤후, 농심과 광고계약?…농심 측은 부인 왜?
기사입력 2013.03.06 16:45:54 | 최종수정 2013.03.06 17:17:00
보내기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농심 측이 윤민수의 아들 윤후와 광고계약을 체결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농심 홍보팀은 6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의 전화통화에서 “윤후와 광고계약 체결은 확인된 바 없다. 회사 내에서 거론된 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기사가 나가고 있는 것을 알지만, 확인된 사항이 아니라는 게 우리 입장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윤민수 측 관계자는 최근 모델로 발탁됐으며, 이달 중에 촬영할 것이라는 계획을 공식적으로 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농심 측과 윤민수 측 입장이 확연히 다른 상황이어서 의문을 낳고 있다.

윤후는 MBC ‘아빠 어디가’에 출연해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를 먹는 모습을 맛깔나게 연출해 포털사이트 인기 검색어에 오르는 등 관심을 모았다. 이어 농심의 라면 매출까지 끌어올리며 먹방계의 신동임을 입증했다.


특히 지난 달 17일 춘천호 겨울캠핑 3탄에서는 김성주가 만든 짜파구리(짜장라면+일반라면)를 복스럽게 먹는 모습이 전파를 타면서 ‘먹방’ 이미지는 더욱 돈독해졌다. 이제 성인 ‘먹방’의 지존 하정우가 위협을 느낄 정도다. 이후 농심의 라면 매출까지 끌어올리며 항간에 “짜파게티 광고까지 찍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돌기도 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경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notice

0번째 공지사항 배너 이미지

0 번째 이미지1 번째 이미지2 번째 이미지3 번째 이미지4 번째 이미지
2014 재미진 연예가
오프더 레코드

오프더레코드 이미지

인기 포토
인터뷰 이전
오연서, 달라져? “여전히 평범하당께”
송윤아 “‘남 인생 평가할 자격 없다’는 대사..
박범수 감독, “퇴짜의 연속이었죠”
김준 “‘꽃남’으로 떴으면 발전 없었겠죠”
문정혁 “‘연애의 발견’ 후 결혼고민”
에릭 “연기자 데뷔 후 가장 많은 칭찬, 뿌듯”
서지영 “후배들, 무대 향한 애정 간절했으면”
정우성 “치정멜로, 40대에 연기해서 다행”
인터뷰 다음
오연서, 달라져? “여전히 평범하당께”

연예 화제
좌쪽이동 해외 화제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