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8일 월 서울 -4.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최승호 MBC 사장 “신동호 책임 물을 것, 배현진 앵커 교체“
기사입력 2017.12.08 09:40:23 | 최종수정 2017.12.08 10:53:1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인적 쇄신의 의지를 표명했다.

7일 MBC 신임 사장으로 선임된 최승호 뉴스타파 PD는 8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했다.

이날 최승호 사장은 "여러 가지 많은 권한 남용이라든지 부패 사건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에 책임이 있는 분들에 대해서는 ‘MBC 재건위원회’(가칭) 노사 공동의 위원회를 통해서 거기서 그 문제를 좀 다루고 조사도 하고 해서 응분의 책임을 묻도록 해야 될 것”이라며 인적 쇄신을 예고했다.


최승호 사장은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는 과거 아나운서국에서 무려 11명의 MBC 얼굴이었던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드러났다"며 "그분은 저희가 생각할 때는 회사가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현진 아나운서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고 말해 소위 '배신 남매'로 불리는 신동호 아나운서와 배현진 아나운서에 대해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한편, 지난 7일 배현진 아나운서는 MBC '뉴스데스크'에서 "문화방송은 오늘 주주총회를 열고 최승호 뉴스타파 PD를 신임 MBC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직접 알려 눈길을 끌었다.

최승호 사장의 임기는 지난 11월 13일 해임된 김장겸 전 문화방송 대표이사의 잔여 임기인 2020년까지이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