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6월 28일 수 서울 23.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불청‘ 꽃막내 김부용 “‘불청‘ 게임은 올드하다“ 발언
기사입력 2017.06.19 09:5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꽃미남 막내’ 김부용이 불청 멤버들에게 ‘신세대 게임’을 전파해 눈길을 끌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싱그러운 여름이 훌쩍 다가온 ‘경남 창원’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화제의 새 친구’ 김부용이 전파한 게임에 푹 빠진 청춘들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막내 김부용은 “불청에서 같이 하고 싶었던 게임 있었냐”라는 최성국의 질문에 “솔직히 불청게임은 너무 오래됐다”고 거침없이 답하며, ‘고백점프’라는 신세대 게임을 제안해 청춘들의 감춰진 게임 본능을 자극했다.

3,6,9게임만 주로 해왔던 청춘들이 다소 복잡한 게임 규칙에 혼란스러워 하자, 게임을 제안했던 김부용은 당황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청춘들은 간단한 규칙으로 바꿔가며 ‘불청식’ 고백점프를 개발, 게임에 푹 빠진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김광규는 고백 점프가 “고(Go)백(Back)이였어? 나는 고백하는 건 줄 알았어”라고 말하며 불청 공식 ‘게임 마니아’다운 독특한 발상을 뽐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

‘꽃미남 막내’ 김부용의 막내표 ‘신세대 게임’ 전파 현장과 청춘들의 좌충우돌 新게임 입문기는 오는 20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