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18일 금 서울 24.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뭉쳐야뜬다‘ 정재형, “이효리-이상순 소개. 내가 사랑의 오작교“
기사입력 2017.07.17 13:35:09 | 최종수정 2017.07.17 16:45: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효리네 민박` 아이유-이상순-이효리(왼쪽부터). 제공|JTBC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정재형이 ‘뭉쳐야 뜬다’에서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첫 만남 이야기를 공개한다. 정재형은 두 사람을 소개시켜준 당사자.

오는 1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되는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에서는 하와이 허니문 패키지를 떠난 김용만,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 그리고 정재형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깨가 쏟아지는 신혼부부들 사이에서 패키지여행을 하게 된 정재형은 자신의 ‘절친’이자 최근 연일 화제가 되고 있는 이효리-이상순 부부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정재형은 “효리와는 예전에 방송을 같이 하며 인연이 됐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본문이미지

`뭉쳐야뜬다` 김용만(왼쪽)-정재형. 제공|JTBC

김용만은 “결혼하고부터는 연락을 잘 안하게 되지 않냐”고 물었다. 그러자 정재형은 “둘을 내가 소개해줬다. 사랑의 오작교인 셈”이라며 변하지 않는 우정을 자랑했다.

또한 정재형은 “두 사람의 첫 소개팅 현장을 처음부터 끝까지 함께 했다”며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러자 김용만은 “눈치가 바가지다”라며 첫 데이트에 낀 눈치 없는 그를 나무랐다. 정재형은 “그땐 빠져줘야 한다는 걸 몰랐다. 그래서 셋이 저녁까지 다 같이 먹었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외에도 이날 방송에서는 ‘빅 아일랜드 화산’ 탐험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도 공개된다. 눈 앞에서 새빨간 용암이 용솟음치는 장면을 넋 놓고 바라보던 정형돈은 “태어나서 용암을 직접 보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정재형이 말하는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설레는 첫 만남 이야기 등이 공개되는 JTBC ‘뭉쳐야 뜬다’는 18일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