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22일 화 서울 27.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사람‘ 허수경, 세번째 남편과 행복한 일상 “사랑받는 느낌“
기사입력 2017.08.13 08:49:42 | 최종수정 2017.08.13 09:24: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방송인 허수경이 행복한 세 번째 결혼 생활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허수경의 일상이 카메라에 담겼다.

허수경은 제주도에서 딸 별이와 함께 생활하면서 일주일에 한 번 서울에 있는 남편 이해영 교수를 만났다.
허수경은 두 번의 이혼 끝에 세 번째 남편을 만나 생활하고 있었다.

허수경은 남편에 대해 "나를 무척 아끼고 좋아해준다. 그것만으로도 고맙다. 사랑받고 있다는 느낌이 들어서 행복한 기분이다"며 "단점보다는 장점이 더 잘 드러나게 해주는 상대라서 좋은 짝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