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1일 목 서울 17.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택시’ 남보라 “성매매·스폰서 루머 억울…통장 공개하고픈 심정”
기사입력 2017.09.14 08:38:54 | 최종수정 2017.09.14 08:44: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남보라가 성매매·스폰서 루머에 대한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13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는 '의외의 절친' 이태임과 남보라가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날 이영자는 이태임과 남보라에 "여배우들에게는 스캔들이 따르지 않냐"라고 물었다.

남보라는 이에 "루머 중에서도 여배우로서는 정말 충격적인 루머가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바로 성매매 루머다. 성매매 리스트 루머에 나도 연루가 되어있더라. 너무 상처고 충격받았다. 내가 잘못 살았나 생각했다"면서 "스폰서 루머도 있었다.
(너무 억울해서)내 통장까지 보여주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루머가 무서운 게 내가 입을 닫고 있으니까 사람들이 믿더라. 그게 제일 무서웠다"고 했다.

이영자는 이에 "그래서 본인이 직접 글을 써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남보라는 "맞다. 현재 성매매 루머는 소송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답했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