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일 서울 3.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용이 감독, 워너원 뮤비 불공정분량 사과 “다른 멤버들 다 잘 못담아 죄송“
기사입력 2017.11.14 15:55: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용이 감독 글. 사진| 용이 감독 인스타그램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워너원의 뮤직비디오를 연출한 용이 감독이 팬들에게 사과했다.

용이 감독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송합니다. 한다고 했는데 좀 모자라서 다른 멤버들 다 잘 못 담았습니다. 하지만 촬영 내내 적은 분량이라도 최선을 다하는 멤버들 보고 무척 감동받았습니다.
다음에라도 기회가 된다면 다른 멤버들의 매력과 노력 잘 담아보겠습니다"라며 워너원 팬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용이 감독이 사과를 건넨 이유는 13일 공개 된 워너원의 두 번째 미니앨범 '1-1=0'(Nothing Without You)의 타이틀곡 '뷰티풀'(Beautiful) 뮤직비디오에서 멤버간 분량이 적절히 배분되지 않은데 대해 팬들이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기 때문이다.

'뷰티풀'의 뮤직비디오는 드라마타이즈 형식으로 제작, 배우 차승원이 출연하는 등 공개되기 전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으나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자 강다니엘은 1분이 넘게 등장하지만 윤지성은 겨우 4초밖에 비춰지지 않는 등 불공정한 분량 분배로 팬들의 불만을 샀다. 현재 용이 감독의 인스타그램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한편, 워너원의 신곡 '뷰티풀'은 발매되자마자 각종 음원차트 1위를 석권했고 뮤직비디오는 공개한지 하루도 채 되지 않은 14일 오후 3시 현재 유튜브 조회수 289만5000회를 돌파하며 연말 세몰이에 나섰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