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2월 18일 월 서울 -4.3℃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최승호, 신동호·배현진 인사예고...누리꾼 “옳은 행보“ VS “코드인사“ 엇갈린 평가
기사입력 2017.12.08 10:1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신동호, 배현진 아나운서의 인사를 예고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엇갈린 평가를 보이고 있다.

최승호 '뉴스타파' PD는 지난 7일 MBC 주주총회를 통해 사장에 선임됐다. 최승호 사장은 8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신동호 아나운서에 책임을 묻고 배현진 앵커에 대해서는 새로운 앵커 체계를 마련할 것"이라며 배신 남매로 불리는 신동호, 배현진 아나운서의 인사를 예고했다.

이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의 반응이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MBC가 정상화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절차", "이미 이루어졌어야 하는 일. 더는 늦출 수 없다", "최승호 사장님이 모든걸 포기하면서 지키고자 했던 언론의 자유. 지키려면 반드시 해야하는 일", "최승호 사장이 잘하고 있다.
혁신이 필요하다", "신동호도 배현진도 방송을 계속한다면 새로운 MBC에 흠이 될게 자명하다" 등 최승호 사장의 행보를 응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게 김재철이나 김장겸과 다를 바가 뭔가. 코드인사로 보인다", "유일하게 공정한 뉴스를 보나 했더니 여기도 좌편향 되겠군", "자기 소신일 수 있는걸 배신으로 낙인 찍다니", "앵커가 무슨 죄?", "적폐청산은 감정풀이가 아니다" 등 최승호 사장의 인사예고에 불만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한편, 지난 2012년 MBC 파업 참여를 이유로 해직된 최승호 PD는 해직 1997일 만에 사장으로 MBC에 복직하게 됐다. 최승호 사장은 취임 첫 업무로 8일 MBC신사옥에서 김연국 노조위원장과 공동선언문을 낭독했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