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5월 23일 수 서울 16.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추리의여왕‘ 최강희, 사랑할 수밖에 추리퀸 매력
기사입력 2018.02.14 13:26: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추리의 여왕 시즌2’로 컴백을 앞둔 배우 최강희의 활약이 또 한 번 기대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둔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 제작진은 최강희가 맡은 사랑할 수밖에 없는 추리퀸 유설옥의 매력 짚어 봤다.

▲ 어디선가 누군가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유설옥은 마트에서 장보기 등의 일상생활에서부터 범죄 현장까지 언제 어디서든 놀라운 감각을 발휘하는 인물이다. 두 눈을 뜨고 오감을 발동시키는 그는 남다른 촉의 형사 하완승도 미처 발견하지 못한 부분을 섬세하게 잡아내 안방극장의 추리 본능마저 깨웠다. 최강희가 이번 시즌에는 어떤 사건과 맞서게 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 내 가족은 내가 지킨다

유설옥은 어린 시절 부모님의 갑작스러운 죽음으로 인해 늘 깊은 상처를 가지고 있었다. 이 때문에 당시 자신을 친 가족처럼 거둬줬던 현재의 시어머니와 남편, 시누이가 그녀에게는 진짜 가족 같은 존재였다. 시어머니가 살인 용의자로 몰리거나 시누이가 납치당했을 때 범인 검거에 발 벗고 나섰던 유설옥이 어떤 변화를 안고 시즌2로 돌아올지도 주목할 부분이다.


▲ 피해자의 아픔도 보듬는 그녀

유설옥은 단순히 사건을 해결하는 것 이상으로 사람들의 아픔을 보듬고 위로하기 위해 노력했다. 피해자들과 가족들의 상황에 가슴 아파하는 것은 물론 상처받지 않도록 애쓰는 그녀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잔잔한 울림을 전달, ‘추리의 여왕’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로 자리 잡았다. 시즌1이 흥미진진한 추리와 사건 해결 이외에도 따뜻한 휴먼 드라마로서 사랑받았다면 시즌2는 조금 더 유쾌한 분위기를 입고 돌아와 색다른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드라마 ‘흑기사’ 후속으로 방송되는 ‘추리의 여왕 시즌2’는 21일, 22일 시즌1 몰아보기 하이라이트, 28일에는 첫 방송이 전파를 탄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