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6일 목 서울 10.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살인소설’ 오만석 “부족한 점 많아…누가 되지말자 다짐”
기사입력 2018.04.16 17:15:2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오만석이 겸손 발언으로 자신을 낮췄다.

오만석은 16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우리동네’ 후 스릴러 영화는 10년 만에 주인공을 맡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오늘 처음 제대로 된 영화를 봤다”면서 “사실 내가 (연기)하는 것을 보면 썩 마음에 들지는 않는다. 부족한 게 많이 보여서 좀 더 잘했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더 살렸어야 했는데, 부족한 부분들이 많이 보였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스토리텔링이 좋은, 재미있는 영화다. 내가 누가 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살인소설’은 지방선거에 나설 집권여당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애인 ‘지영’(이은우)과 함께 별장에 들렸다가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벌어진 일을 담은 스릴러다.

사진 유용석 기자/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