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월 24일 수 서울 -14.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유시민이 말하는 가상화폐란? “인간 어리석음 이용해 돈 뺏는 과정“
기사입력 2018.01.13 10:21:02 | 최종수정 2018.01.14 10:55: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썰전` 유시민. 사진lJT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유시민 작가가 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유시민은 12일 중앙일보에 '가상화폐'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가상화폐란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가 장난쳐서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가상화폐는 "그야말로 미친 짓"이라며 "투기 광풍의 또 다른 버전"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가상화폐는 "다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라며 "정부와 지식인들과 언론이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거품이 꺼지는 순간까지 사려고 들 것"이라며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은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고도 조언했다.

그는 지난 7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도 이와 같은 뜻을 내비친 바 있다. 이날 '썰전'에서는 비트코인 투자 광풍에 대해 토론했다.

이날 유시민은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비트코인은 진짜 손대지 말라고 하고 싶다"며 "주식 시장 자본은 산업 생산 일부분에 기여한다. 하지만 비트코인은 아무런 사회적 기능이 없다.
오로지 투기적 기능, 범죄에 이용될 수 있다는 것 뿐, 긍정적 기능이 전혀 없는 화폐"라고 지적했다.

이에 박형준 교수도 의견에 힘을 실었다. 그는 "최근 '마이크 헌'이라는 초기 개발자가 비트코인은 실패했다고 밝혔다"며 "'무정부주의적이어야 할 비트코인이 한 줌도 안 되는 세력에 의해 장악됐다'고 쓰여 있다. 원래 취지와 결과가 달라진 것. 투기수단으로의 가치만 강해졌다"고 의견을 보탰다.

410y@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