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수 서울 22.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정주리, 다이어트 비포&애프터 사진 공개 “68→56kg“
기사입력 2018.01.13 17:52:32 | 최종수정 2018.04.02 16:19:4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개그우먼 정주리가 다이어트 비포&애프터 사진과 함께 자신의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정주리는 13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에 "예전사진 보다가. 다시 자극 받으려고 큰 마음 먹고 올려요. 비포 사진도 사실은 10키로정도 빠진 상태였는데. 비포는 68키로 애프터는 56키로. 임신하고 77키로까지 쪘었지요. 그땐 사진찍기도 싫고 늘 애들 사진만 올렸었는데. 몸무게는 거의 돌아왔지만 이제는 키로에 집착하지 않고 근력운동을 열심히 해볼까해요. 또 한번 공개적으로 다짐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다들 궁금해하시는 식단은 탄수화물을 금지하려 했고, 고기는 많이 먹어도 좋다해서 소고기는 비싸니까 저렴이 수입산으로 잔뜩 사서 먹었다. 닭고기는 구워서 후추 뿌려 먹었다.
생각해보니 남편이 철저히 관리해준다고 닭고기 간 못해 먹게해서 서러워서 울었던 기억이 난다.
다이어트 중엔 예민하니까. 그리고 우리 증조할매가 부지런히 데쳐주신 양배추, 어머님이 만들어주신 두부. 뭐 정해진 식단까진 없었지만 생각해보니 가족이 함께 도와줬다"고 설명했다.

식단과 병행한 운동에 대해서는 "사실 애 둘을 두고 헬스장이나 PT에 꾸준히 나갈 시간과 돈의 여유는 없었다. 일을 쉬고 있었으니까. 그래서 계단오르기, 실내자전거, 유튜브 보고 추는 줌바댄스 등 집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했다"며 "그리고 술 친구들과 한 달 이상 안보기. 연말 약속 다 취소"라며 "거창하지는 않지만 지금까지 다이어트는 이렇게 했습니다"라고 자신의 다이어트 방법을 소개했다.

한편, 정주리는 최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클럽에 놀러가고 싶다"는 바람을 말한 뒤 실제 클럽에 다녀왔다고 인증하기도 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