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수 서울 22.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황금빛 내 인생‘나영희, 신혜선에 대해 “거론할 가치도 없는 애“
기사입력 2018.01.13 20:45:4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준혁 객원기자]

박시후가 나영희를 설득하러 나섰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 제 37회에서 최도경(박시후 분)은 자신과 서지안(신혜선 분)의 관계를 알아차리고 분노하는 노명희(나영희 분)를 찾아갔다.

최도경은 노명희가 서지안을 찾아왔다는 사실을 셰어하우스에서 선우혁(이태환 분)에게 전해들었다. 더 이상 자신의 행방을 숨길 수 없다고 판단한 최도경은 노명희에게 전화를 걸어 집에서 만났다.
노명희는 최도경에게 "서지안 없이도 독립을 하고 싶었냐"고 추궁했다. 이에 최도경은 "그건 아니다. 지안이와 함께 가고 싶은 길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노명희는 "결국 여자때문이라는 거 아니냐"고 화를 냈다.

최도경은 노명희에게 "지안이 자체만 생각해주세요"라고 부탁하지만, 노명희는 "거론할 가치도 없는 애를 뭐하러"라며 화를 냈다. 이에 최도경은 "제가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입니다"라고 진심을 밝혔다.


노명희는 "그래서 서지안 맘은 잡았냐"고 물었고, 최도경은 잠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노명희가 "지안이가 말한 게 사실이냐"고 다시 물었고, 최도경은 서지안이 노명희에게 했던 말을 전해듣게 됐다. 잠시 당황한 표정을 지었지만, 최도경은 이내 "제 인생 제가 살아보고 싶다는 뜻은 변함이 없다"고 쐐기를 박고 집을 나왔다. 하지만 서지안이 노명희에게 했던 말 때문에 심란해진 최도경은 서지안에게 전화를 걸어 카페에 불러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