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6월 20일 수 서울 19.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리치맨’, 김준면VS오창석 날카로운 대치…전면전 예고
기사입력 2018.06.14 17:08:56 | 최종수정 2018.06.15 10:59: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리치맨’(연출 민두식/극본 황조윤·박정예/제작 iHQ)에서 김준면과 오창석의 날카로운 대립을 예고하고 있다.

13일 방송에서는 민태주(오창석 분)가 이유찬(김준면 분)을 대표직에서 끌어 내리기 위해 일부러 넥스트인 개인정보를 유출했음이 밝혀져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또한 이를 숨긴 채 동생 민태라(김예원 분)에게도 사고라고 거짓말을 하며 이전과 확연하게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이유찬이 ‘빅파일’ 프로젝트를 포기하지 않자 민태주는 그의 어린 시절 트라우마까지 언급하며 힐난해 둘의 관계는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이어가고 있는 상황.

이 가운데 오늘(14일) 방송에서는 결국 두 사람이 돌이킬 수 없는 갈림길에 선다고. 공개된 사진에서도 분노에 찬 이유찬과 눈을 번뜩이는 민태주의 폭발 직전 순간이 포착돼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급증하고 있다.

특히 이유찬은 자신의 생각을 밀어붙일 때도 늘 민태주를 향한 믿음을 보여 왔고 민태주 역시 이토록 자신의 격한 감정을 드러낸 적이 없었기에 이들의 전면전은 더욱 놀라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넥스트인 창립부터 시가총액 2조원의 유니콘 기업으로 만들기까지 함께 해온 두 사람이 서로에게 분노하는 이유가 무엇이며 과연 이유찬은 CEO 자리와 ‘빅파일’ 프로젝트를 지켜낼 수 있을지 궁금증에 불을 지피고 있다.

제작진은 “그동안 아슬아슬한 관계를 유지해온 김준면과 오창석의 갈등이 폭발한다. 어느 때보다 강렬하게 에너지를 쏟아낼 두 사람의 감정 연기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고 있는 김준면과 오창석의 갈등은 오늘(14일) 밤 11시 드라맥스와 MBN에서 동시 방송되는 ‘리치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