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6월 26일 화 서울 26.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할머니네 똥강아지’ 김국진♥강수지, “여보 오늘 녹화 잘 합시다”
기사입력 2018.06.14 21:07:36 | 최종수정 2018.06.15 10:03: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할머니네 똥강아지’ 정규 첫 방송이 전파를 탔다.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치와와 커플이 부부가 됐다.

이날 양세형과 장영란은 부부로 돌아온 치와와 커플을 환호로 맞았다. 김국진은 “어제까지는 여자 친구였다.
어제 한 세 시쯤부터 부부가 됐다”며 수줍게 고백했다.

이에 장영란은 강수지에 “여보라고 한 번 불러봐라”고 부추겼다. 강수지는 당혹하면서도 목을 가다듬고 ‘여보’를 부를 준비를 했다.

이에 김국진이 “하지 마. 안 되겠다”라며 말리고 나섰다. 그러자 양세형이 “딱 한 번만 해봐라”라며 간절하게 부추겼다.


결국 강수지가 “여보 오늘 녹화 잘 합시다”라고 말했다. 김국진은 부끄럽다는 듯 얼굴을 붉히고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때 김영옥이 “한 쌍의 바퀴벌레와 딱정벌레 커플들이 나 오기 전에 왜 이렇게 떠드는 거냐”며 나타났다. 김영옥이 지목한 바퀴벌레는 김국진, 강수지 부부였고 딱정벌레 커플은 장영란과 양세형이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