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22일 일 서울 32.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VS김국진, “마녀 역할 어울린다” 투닥 케미
기사입력 2018.07.12 21: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할머니네 똥강아지’ 김영옥과 김국진이 투닥 케미를 보였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김영옥이 바빠진 일상을 고백했다.

이날 김영옥은 “내가 어디 보통 할머니냐. 개 발에 땀나게 생겼다”면서 최근 굉장히 바빠졌음을 고백했다.

이어 김영옥은 “드라마를 하나 하는데 노인 마녀다”라면서 “내가 마녀 같이 생겼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장영란은 “아니다”라고 반박했고, 양세형은 “어울린다”고 속삭였다. 김국진은 “마녀 역할을 하면 딱 어울리시기는 하죠”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그러자 김영옥은 김국진을 향해 물건을 던지면서 못마땅한 시늉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영옥은 “약 올릴 것도 없어. 약이 안 올라. 그냥 게장 같은 거 안 해주면 되지”라고 말해 김국진을 당혹케 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