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1일 금 서울 19.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할머니네 똥강아지’ 이로운, 놀이터에서 발견한 욕 낙서에 “나는 안 속상해”
기사입력 2018.07.12 21:25:5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할머니네 똥강아지’ 이로운이 인기와 시기 질투를 한 몸에 받았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할머니네 똥강아지’에서는 이로운이 아역 배우로 살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로운은 자신을 둘러싼 아이들 틈에서 하교했다. 학교 아이들은 이로운의 사진을 찍는가 하면 호기심을 보이며 계속 뒤를 따라왔다.
또 이로운이 학교 앞에서 아이스크림을 사먹자, 아이스크림 아저씨가 “아 드라마에 나오는. 어쩐지 많이 봤다 했어요”라며 반갑게 인사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로운의 표정은 무덤덤하기만 했다. 이로운의 할머니가 “학교들에서 인기가 좋으니까 어때?”라고 묻자, 이로운은 “원래 인기 좋은 거 몰라?”라고 자신감 넘치게 답했다.

이에 이로운의 할머니는 “보호 차원에서 가는 거다”라면서 보디가드 역할을 자청했음을 밝혔다.

이후 이로운과 할머니는 동네 놀이터로 향했다. 이로운이 노는 사이 할머니는 놀이터 곳곳에 남은 이로운의 욕을 발견하고 경악했다.

이로운의 할머니는 “욕을 어떻게 이렇게 써 놓냐. 내가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욕을”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로운은 그런 할머니를 지켜보며 점점 얼굴이 굳어졌다.

이에 이로운의 할머니는 “이거 언제 봤어?”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이로운은 “저번 촬영 날에. 저번에는 이렇게 많이 있지는 않았거든”이라면서 언제 어디에 낙서가 생겼는지 전부 지목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하지만 이로운은 속상해하는 할머니에게 “나는 마음 안 아파. 안 속상해. 자유롭게 놀잖아”라며 아무렇지 않은 척 답했다. 자신에게 욕을 쓴 아이들은 죄와 벌을 받을 거라며 씩씩하게 할머니를 위로하기도 했다.


이후 이로운의 할머니는 홀로 놀이터로 향해 이로운의 욕설을 지웠다. 할머니는 “다음부터는 쓰려면 이로운 좋아해라고 써줘”라고 혼잣말하며 구석구석 남은 낙서를 지웠다.

이에 이로운과 이로운의 형도 합류했다. 세 가족은 함께 낙서를 지우며 돈독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