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23일 월 서울 30.6℃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당신의 하우스헬퍼’ 보나, 새벽부터 직장 자녀 유치원 추첨 줄서기
기사입력 2018.07.12 22:32: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당신의 하우스헬퍼’ 상사의 사생활을 챙기는 보나의 고된 인턴생활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는 인턴 임다영(보나 분)의 고단한 하루가 전파를 탔다.

이날 임다영은 새벽부터 유치원 추첨을 위한 긴 행렬에 줄을 섰다. 이는 앞서 조팀장(정석용 분)이 부탁한 일로 인턴인 임다영이 차마 거절하지 못했던 바. 임다영은 “유치원 하나 보내는데 이렇게까지 해야 하나”라며 자조했다.
이어 그는 “다들 절박하게 산다.
이 중에서 내가 제일 절박하지”라고 혼잣말을 했다.

다행히 임다영은 8번 번호표를 받고 곧바로 이 사실을 조팀장에게 알렸다. 하지만 조팀장은 “인턴 하루 없다고 티도 안 난다”며 하루 쉬라고 선심을 썼다. 이에 임다영은 “티가 안 나면 안 된다”며 출근에 앞서 집에 들렀다가 깜박 잠든 사이, 유치원 대기 번호표가 선풍기 바람에 날아가고 말았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