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17일 수 서울 12.9℃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비디오스타’ S.E.S 슈 “산후조리원에서 남편과 함께 클럽 가”
기사입력 2018.02.13 09:59:04 | 최종수정 2018.02.13 11:10: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원조 요정 슈가 ‘비디오스타’에서 결혼생활과 육아에 대해 입을 열었다.

13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산부인과 단골 특집! 사람이 먼저다'편에서는 민족 대명절인 설을 맞아 복의 기운이 충만한 강성진, 슈, 김혜연, 박지헌이 출연해 다둥이 엄마, 아빠가 되는 비결을 유쾌한 입담으로 말해주고 따뜻한 감동도 함께 선사할 예정이다.

원조 요정돌 출신 S.E.S의 슈는 “아직까지도 남편과 클럽을 다닌다"며 산후조리원에서 지냈던 날을 회상했다. 조리원에 있으면서 집에 돌아가 육아의 고통을 느끼기 전에 단 한 번의 자유 시간을 갖고 싶었던 슈는 의사 선생님에게 부탁해 남편과 함께 클럽을 갔다고 전했다.
신나는 비트에 맞춰 스트레스는 물론 산후 몸도 풀었다며 색다른 산후조리법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슈는 이날 현장에서 당시 클럽 분위기를 연상시키는 듯 한 파워풀한 댄스를 선보이며 또 한 번 스트레스를 날렸다는 후문.

또한 이날 세 남매의 엄마 슈는 아들 임유에게 바라는 것을 밝혔다. 슈는 "임유가 커서 유아인처럼 멋진 배우가 되길 바란다"며 아들에게 대사연습을 시킨다고 말했다. 또 아들의 헤어스타일도 유아인처럼 한다며 제2의 유아인으로 성장하길 바라는 철부지 엄마의 모습을 보여 주변 사람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흥의 여신 슈의 변함없이 사랑스러운 모습은 13일 화요일 저녁 8시 30분에 ‘비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