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5월 23일 수 서울 22.4℃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카트쇼‘ 최민용 “2년동안 산 속 생활, 찾아오는 사람에게 백숙 대접“
기사입력 2018.02.14 15:18:44 | 최종수정 2018.02.19 09:24: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최민용이 자신의 소신이 가득한 근황을 전한다.

15일 방송되는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이하 '카트쇼')는 '홀로남' 특집으로 꾸며진다.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추며 돈독한 우정을 쌓은 배우 최민용과 가수 에릭남이 출연, 보고있으면 빠질 수 밖에 없는 마성의 매력을 발산하며 남남케미를 차랑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선 긴 공백기를 가진 최민용의 근황이 공개돼 모두의 관심이 집중 됐다. 그는 "10년 정도 활동을 쉬었더니 나를 볼때마다 사람들이 근황만 물어본다. 나는 근황의 아이콘이다"라 운을 떼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그는 "그중 2년은 사람에게 이로운 환경에서 생활을 하고 싶어 산 속에 흙으로 된 작업실을 지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최민용은 "내가 유일하게 자신 있는 요리가 백숙이다. 그래서인지 산 속 생활을 하고 있을 때 지인들이 내 생사를 확인한다는 핑계로 많이 찾아왔다"고 폭로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최민용은 통조림 등 유통기한이 긴 식품에 많은 관심을 보여 주위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는 "만약의 상황을 대비해 식량을 비축하고 있다. 유통기한이 보통 수 년이 되기 때문에 좋다"며 이유를 전했다. 이어 그는 코너 속의 코너 '최민용의 비상식량'을 진행, 뜨거운 물만 있으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제품을 직접 조리해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를 지켜보던 에릭남은 "최민용 형을 작년부터 알게 됐는데, 자신의 삶에 확고한 신념이 있다. 옆에서 지켜보며 많은 것을 느끼고 있다"며 최민용을 치켜세웠다. 이에 이수근은 "그렇지만 배우고 싶지는 않죠?"라는 촌철살인의 멘트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카트쇼' 12회는 15일 목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 된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