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22일 수 서울 25.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신세휘 “연기력 논란? 당연해…기본기 다지는 시기다”
기사입력 2018.04.16 16:33: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수아 인턴기자]

배우 신세휘가 연기력 논란에 대한 솔직한 생각과 함께 특유의 청순미를 뽐냈다.

신세휘는 최근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그는 느릿한 말투로 인터뷰를 이어가다가도 이따금씩 목소리와 눈빛에 확실한 힘이 실렸다.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잠시 머뭇거리더니 이내 ‘미래의 나 자신’이라는 답으로 무릎을 탁 치게 만들었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신세휘는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동양적인 외모와 신비로운 분위기로 독보적인 매력을 가감없이 발휘했다. 신세휘는 첫 번째 콘셉트를 통해 블루그레이 컬러의 체크 원피스를 입고 빈티지하면서도 아날로그적인 분위기를 뽐내는가 하면, 두 번째 콘셉트를 통해 시스루 레이스 톱과 쉬폰 소재의 롱스커트를 매치해 페미닌한 무드를 극대화했다.

신세휘는 2015년 tvN 예능프로그램 ‘고교10대천왕’으로 얼굴을 알린 배우. 이후 본격적인 연기 생활에 접어든 그는 이제 좀 연기의 맛을 봤겠다 싶은데도 단호히 “아직은 기본기를 다져나가는 중”이라는 말로 열의를 다졌다. 데뷔 당시 그를 두고 불거진 연기력 논란에 대해서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며 “나 스스로도 걱정이 많았다”고 답했다.

신세휘는 스스로를 ‘자유로운 영혼’이라 표현하며 평소 형식에 얽매이는 것을 싫어한다고 전했다. 어려서부터 말수가 적은 탓에 몸으로 하는 걸 선호했다는 그는 피아노와 드로잉, 공예를 취미로 들며 “자유롭게 이것저것 손으로 하는 걸 즐긴다”고 말했다. 평소 인간의 신념이나 가치관 등 철학적 논제에 대한 관심이 높다고 밝힌 그는 “평소에는 말이 적다가도 이런 주제의 대화가 나오면 몇 시간이고 이야기 할 수 있다”며 눈빛을 반짝였다.

신세휘는 좌우명을 묻자 “남은 속일지언정 나 자신은 속이지 말자”고 답하며 “지난 날들을 돌이켜 보면 가장 나답게 행동했던 순간들이 모여 지금의 나를 만들었더라”며 “언제 어떤 순간에서건 나다울 때 가장 큰 행복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본문이미지
신세휘는 한때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져가며 자아를 둘러싼 슬럼프를 겪기도 했다고. 이에 그는 “자꾸만 스스로를 파고들면서 성찰을 하다 보니 내적 우울감을 겪었던 적이 있었다”면서 “예전에는 이런 느낌들을 외면하면서 살아왔는데 이제는 우울한 감정을 애써 떨치려 하거나 숨기기보다는 외부로 표현하고 받아들일 수 있게 됐다”며 한층 성숙해진 답변을 내놨다.

본문이미지
그는 롤모델을 묻는 질문에 ‘미래의 나 자신’이라고 답하며 “어려서부터 미래의 내가 되고 싶은 모습을 상상하면서 지내오는 버릇이 있었다. 이제 갓 어른이 된 내 모습은 학창시절 그리던 것보다 더 멋있게 성장했다. 마찬가지로 30대를 이렇게 그려나가다 보면 그때의 나는 지금 생각하는 것보다 좀 더 괜찮은 사람이 되어있지 않을까”라는 말과 함께 미소를 지어 보였다.

본문이미지
신세휘는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로 ‘사랑’을 꼽으며 “언젠가는 진정한 사랑을 할 수 있는 상대를 만나고 싶다”면서 “매순간 나에게 관심을 가져주는 사람과 진득한 사랑을 해보고 싶다”는 대답과 함께 짧은 웃음을 띄었다.

본문이미지
신세휘는 마지막으로 “이미지에 국한되지 않는 배우로 성장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내며 “지금까지 맡았던 역들은 상처가 많거나 내성적인 역할이 많았는데 앞으로는 기회가 된다면 당차고 대담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위태로운(?)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밝히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410y@mkinternet.com

사진제공|bnt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