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8월 18일 토 서울 25.2℃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마이웨이‘ 최주봉 “전성기때 수표 들고와 교제하자는 여성 있었다“
기사입력 2018.05.17 10:46:08 | 최종수정 2018.05.17 17:06: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배우 최주봉이 '쿠웨이트 박'으로 날리던 전성기 시절 인기를 고백한다.

오늘(17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50년 배우의 길을 걷고 있는 ‘천생 광대’ 배우 최주봉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국전쟁 휴전 직후, 시장에서 장사하던 아버지 덕분에 유랑극단의 쇼를 보며 꿈을 키워왔다고 말하는 최주봉은 긴 무명시절부터 항상 자신을 지원해준 어머니와 아내를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드라마 '한지붕 세가족' 만수아버지 역으로 인기를 얻은 그는 이후 드라마 '왕룽일가'의 ‘쿠웨이트 박’ 역할을 멋지게 소화하며 단숨에 스타덤에 올랐다.
독특한 억양과 개성있는 말투로 각종 광고를 섭렵하며 대중들에게 확실히 각인됐다. 그는 “’쿠웨이트 박’역할을 맡으면서 여성 팬들이 많이 생겼다. 수표를 들고 찾아와 교제하자는 여성도 있었다”고 회상한다.

이날 방송에서 최주봉은 50년 절친 윤문식과 박인환을 만난다. 잘생겨야만 배우가 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잘생긴 배우들이 즐비했던 1970~80년대, 그 중에서도 틈새 시장을 노렸던 일명 ‘촌놈 3인방’ 최주봉, 윤문식, 박인환. 특히 윤문식은 얼마 전 폐암수술을 받아 주변을 안타깝게 했지만 여전히 투혼을 발휘하며 연기 생활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처음 (윤문식이) 아프단 얘기를 들었을 때 너무 가슴이 아팠다.
늘 건강했던 친구였고, 아직도 우리 셋이 같이 어울려 해야 할 작품들이 더있는데… 한 명이 빠지면 안되는데 싶더라“라며 그동안 한번도 말하지 못했던 마음을 내비친다.

한편, 최주봉이 심봉사 역할로 열연 중인 마당놀이 '뺑파게이트' 현장도 찾아간다. 전국투어 중인 '뺑파게이트'는 우리가 알던 '심청전'을 전혀 색다른 이야기로 각색해 공연 내내 웃음과 해학으로 관객들을 웃고 울린다.

50년 동안 ‘연기’라는 한 길로만 걸어온 ‘천생 광대’ 배우 최주봉의 '인생다큐-마이웨이'는 1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TV조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