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5일 목 서울 6.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문희경 “고막 구멍났었다“…‘인어전설‘ 촬영중 고충 토로
기사입력 2018.11.09 07:52:59 | 최종수정 2018.11.09 14:10: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배우 문희경이 영화 촬영 중 고막에 구멍이 났었다고 밝혔다.

문희경은 지난 6일 서울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인어전설’(오멸 감독) 언론시사회에서 촬영 중 겪은 힘들었던 상황을 소개했다.

문희경은 "('인어전설'을) 생사를 넘나들며 찍었다는 말이 맞을 정도"라며 "실제로 고막에 구멍이 났다. 의사 선생님께서 수영하면 안 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귀에 천공이 있기 때문에 70%밖에 소리가 들리지 않았다.
평생 청력을 상실할 수 있다는 두려움과 외로움 속에서도 배우들과 함께 고생하며 힘을 냈다"면서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문희경은 또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고 하는 게 맞나보다. 촬영 끝날 때쯤 구멍 생긴 고막이 스스로 치유되더라. 그래서 울었다"라고 고막 청공이 치유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인어전설'은 제주 해녀들의 우여곡절 싱크로나이즈드 도전기를 그린 무공해 코미디 영화로 15일 개봉한다.

ksy70111@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