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5일 목 서울 6.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연애의 맛’ 이필모♥서수연, 내년 결혼? “장난스럽게 연애할 생각 없어”
기사입력 2018.11.09 10:57:35 | 최종수정 2018.11.09 13:4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필연커플’ 이필모와 서수연이 공개연애를 선언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는 이필모, 서수연 커플이 부산 여행을 즐기며 한층 짙어진 핑크빛 기류를 형성했다.

이날 이필모와 서수연은 부산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남포동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부산 데이트에 나섰다. 달달한 둘 만의 데이트를 꿈꾸던 두 사람. 그러나 남포동 도착과 동시에 두 사람은 이필모를 보기 위해 몰려든 수 많은 인파에 휩싸였고, 많은 사람들의 시선이 익숙하지 않은 서수연은 어찌할 바를 모른 채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수연을 배려해 서둘러 남포동 데이트를 끝내고 이동을 하려던 찰나, 공연 중이던 영화제 무대에서 급작스레 이필모를 초대했다. 어색해하는 서수연이 계속 신경 쓰였던 이필모는 무대 위에 올라 “제가 요즘 마음을 쓰고 계신 분이 있어요. 저는 그분이 참 좋아요”라며 서수연을 향한 깊은 애정을 공개적으로 고백했다.

이후 두 사람은 이필모 친구들과의 저녁 식사 자리로 이동했다. 두 사람이 가게로 들어서자마자 음식점 사장님은 "결혼 할끼가? 말끼가? 전 국민이 보는 앞에서 대답해봐라"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고, 이필모는 부끄러워하면서도 "예"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뒤이어 이필모의 친구들도 “프로 때문에 사귀는 거냐, 진짜냐”며 두 사람의 마음을 궁금해했다. 이필모는 진심이라고 답했고, 서수연 역시 “저도 같은 마음”이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친구들은 “빨리 결혼해라. 봄까지 만나다 내년 안에 결혼해라”고 부추겼고, 두 사람은 당황해하면서도 슬며시 미소를 지으며 마음을 내비쳤다.


이필모는 "우여곡절 끝에 만났다. 돌고 돌아 이렇게 만났다. 장난스럽게 연애할 생각은 조금도 없다"며 진지한 만남 중임을 고백해, 달달한 두 사람의 만남이 계속 이어질지 궁금하게 했다.

한편 ‘연애의 맛’은 사랑을 잊고 지내던 대한민국 대표 싱글 스타들이 그들이 꼽은 이상형과 연애하며 사랑을 찾아가는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특히 이필모와 서수연의 러브 라인이 무르익으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