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4월 25일 목 서울 17.1℃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연예 종합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나이거참’ 허참, 열살 서레프 반말+막무가내 행동에 진땀 ‘결국 포기’
기사입력 2019.02.12 20:38:38 | 최종수정 2019.02.12 21:08: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나이거참’ 허참이 말썽꾸러기 서레프의 행동에 당황했다.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나이거참’에는 방송인 허참과 아역모델 서레프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허참은 서레프와 친해지려고 게임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허참의 핸드폰으로 과녁 맞추기 게임을 하던 서레프는 “내가 이거 고수라고 했잖아. 내가 생존게임도 잘 하고 그래”라고 반말을 했다.
허참은 “말 놓기 시작한다?”라고 당황했지만 “천진난만 애다운 행동이니까”라며 이해하려고 했다.
그러나 서레프는 계속해서 반말을 하고 테이블 밑으로 들어가는 등 막무가내 행동을 했다.

허참은 “바로 앉아봐”라며 서레프를 달랬지만 서레프는 “말하세요. 다 들리니까”라고 맞받아쳤다. 서레프와 대화하던 허참은 “하고 싶은 대로 해”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알고 보니 서레프는 허참에게 친근함을 느껴 그랬던 것. 이어진 개인 인터뷰에서 서레프는 “오늘 허참 할아버지와 친구가 된 거 같았어요”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