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7월 21일 금 서울 31.7℃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스타 인터뷰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권율 “‘귓속말‘ 대본 안 봐도 되니 행복하네요“
기사입력 2017.06.01 07:00:07 | 최종수정 2017.06.01 10:47:0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최근 끝난 SBS 월화극 ’귓속말’ 태백의 강정일 팀장 役

"재발견? 다음에도 또 재발견되길"

"천국과 지옥 오가는 기분, 자존심 상하기도"

"이미지 고착화 걱정 안 해요"

본문이미지

SBS `귓속말` 태백 강정일 팀장 역의 권율. 사진 |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최근 끝난 SBS 월화극 ’귓속말’은 아무래도 배우 권율과 박세영에 눈이 조금 더 갔다. 이상윤과 이보영도 역할을 잘 해냈으나 천국과 지옥 극단을 오가는 악역 강정일과 최수연이 조금 더 매력적이었다고 해야 할까.

특히 권율은 분명 이전 작품과는 또다른 모습의 매력을 선보였다. 또 한 번의 ’재발견’이다. 최근 만난 권율(34)은 "매번 재발견이라는 이야기를 듣는다"고 웃으며 "드라마가 잘 돼 따라오는 부수적인 부분인 것 같다.
못 보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는 말로 해석할 수 있으니 감사하다. 하지만 그 칭찬에 도취되거나 뭔가를 느끼려고 하지 않는다. 다음에도 또 재발견될 테니까"라고 말했다.

"아무래도 이보영, 이상윤 선배 등 선배들이 기본을 잘 쌓아줬고, 이 드라마의 구조 때문에 악역이 더 잘 보일 수 있으니 칭찬을 받은 게 아닐까요? 같이 한 모든 분을 생각하면 수치로 보상받았다는 건 특히 행복하고 감사한 일이죠."

권율은 한 회에만도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신이 몇 번씩 있었던 것이 꽤 힘들었던 모양이다. 그는 "내가 태백을 다 잡았다고 생각해서 좋아했는데 녹화된 영상이 존재하는 등 굴욕을 느끼거나 화가 날 때도 있었고, 자존심도 상하고 창피하기도 했다"며 "하지만 PD님이 그 신에만 집중하길 바랐고, 연기적으로 감정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차근차근 설명을 잘해줬다. 믿고 따랐다. PD님과 작가님이 ’펀치’에서 호흡을 맞춰본 적이 있으니 신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귓속말’은 체력적인 한계를 시험한 작품이라고 할 수도 있다. 권율은 이제 드라마가 끝났으니 "운동을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이제 대본을 안 봐도 되는 게 너무 행복하다. 대사가 입에 붙지 않으면 안 되니 불안감을 느껴 화장실이나 식당을 갈 때도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았다. 완벽하게 외우려고 했다. 대본을 안 봐도 되니 좋긴 한데 마음이 허하면서도 시원하다. 매주 단어 시험을 보는 것 같았는데 갑자기 끝나니 기분이 이상하다"고 미소 지었다.

대형 로펌 태백의 주인이라는 목표를 향해 나아가지만 변수가 생겨 제동이 걸린 남자. 순정남의 모습을 보이던 그는 사랑까지 내다 버린다. 어찌 보면 불쌍하다. 권율은 "우리 드라마에 ’어른 멜로’라는 키워드도 있다. 서글픈 이야기가 될 수도 있지만 사랑하는 마음 하나만으로 모든 걸 할 수는 없지 않나"라고 짚으며 "물론 그런 분들도 있지만 강정일과 최수연은 여러 가지 이해관계가 얽힌 사람이다. 이해관계가 틀어지면서 사랑까지 버릴 수 있게 되는 인물이 처음에는 이해도 안 되고 낯설었는데 이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작가님이 말한 ’어른 멜로’가 그런 부분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했다.

본문이미지

SBS `귓속말`로 또 한번 재발견된 배우 권율. 사진 |유용석 기자

그렇다면 현실 속 권율은 어떨까. 그는 "이제 나이도 먹어서 예전처럼 마음 하나만으로는 힘들지 않을까 한다"며 "지금까지 키워주신 부모님의 의견을 무시할 순 없다(웃음). 물론 설득의 과정은 거칠 것 같지만 그래도 이렇게 바뀐 게 서글프기도 하면서 또 한편으로 ’나도 세상을 알아가는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귓속말’의 결말은 권선징악이었다. 강정일은 감옥에서 푸시업하는 장면으로 끝이 났다. 드라마가 해피엔딩이어도 본인이 맡은 강정일을 생각한다면 이 위기 상황을 탈출하고 싶진 않았을까.

"사람들이 푸시업하는 걸 보고 ’복수를 꿈꾸는 것 아니냐?’고 물어보기도 하는데 제가 볼 때는 정일이는 분명히 뉘우치고 많은 생각을 했을 것 같아요. 푸시업은 추후 삶을 준비하고 있다는 것을 표현한 게 아니었을까요? 악은 벌을 받는 게 맞아요. 도망갔다면 이상했을 것 같아요. 그게 또 시청자들이 원한 게 아니었을까요? 작가님이 정일이를 두고 속편을 고려한 건 아니었느냐고요? 그럴까요? 하하. 그렇다면 체력적으로 더 단련시켜야 하니 운동을 진짜 열심히 해야겠네요."

권율은 로맨틱 코미디를 통해 ’순정남’이나 ’밀크남’의 수식어를 얻었는데 최근 들어 연거푸 악역 이미지로 대중을 찾았다. 그는 "이미지가 고착화된다는 걸 의식하면 움츠러드니 내 많은 얼굴을 꺼내 보여주고 싶은 마음뿐"이라며 "’귓속말’에 참여한 것도 악역으로 나온 영화 ’사냥’을 보고 제안을 해주신 거다. 이미지 고착화에 대한 걱정보다는 지금은 더 많은 것을 연기하고 싶다는 마음이 중요한 것 같다"고 짚었다.

본문이미지

월화극 `귓속말`에서 `어른 멜로`를 보여준 권율. 사진 |유용석 기자

권율은 "사실 작품에 들어가기 전 ’나는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하는데 막상 들어가면 힘들더라. ’부딪히면 쉽게 할 수 있는 게 아니었구나’를 매번 스스로 깨닫는다.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계속 대중에게 권율이라는 배우가 궁금했으면 좋겠다. 매번 재발견됐으면 한다. 계속 봐주신다는 뜻이니 다음에도 재발견의 재발견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