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패션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9월 24일 일 서울 19.8℃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스타 인터뷰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②] 신성록 “악역·찌질이 그만, 로코 실장님 하고 싶다“
기사입력 2017.09.06 07:00: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신성록은 차기작으로 로맨틱코미디의 멋진 실장님을 희망했다. 사진| 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배우 신성록(35)은 KBS2 드라마 '공항가는 길'에 이어 MBC '죽어야 사는 남자'에서 불륜 남편 역할로 시청자와 만났다. 코믹 캐릭터였으나 방송 초반에는 아내 이지영A(강예원 분)의 속을 태워 원성을 사기도 했다.

"'죽어야 사는 남자' 출연 전 대본을 봤을 때는 강호림의 불륜 관계가 깊지 않아 보였죠. 중동 부호 백작 장인이 돌아오는 말도 안 되는 사건에 평범한 남자의 반응이 재밌어 출연을 결정했어요. 강호림이 갈수록 밉상이 되는 것 같아서 걱정했죠."

강호림은 이지영B(이소연)에게 잠시 흔들리기도 했으나 마지막에는 든든한 남편이자 사위가 됐다. 신성록은 "강호림은 착하고 겁도 많다.
무조건 나쁜 인물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강호림이 '불륜'이라는 테두리에 갇힐까 염려돼 캐릭터가 가진 순수함을 살리려고 힘썼다.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최민수)이 등장하면서 강호림에게도 따뜻한 시선이 모였다. 어수룩한 행동으로 장인에게 당하는 장면이 이어져 극의 재미를 살렸기 때문이다. 그제야 강호림도 작품 속에서 위치를 되찾아갔다.

"농담으로 '나는 라이선스가 2개 있다'고 말하곤 해요. 악역과 찌질이 라이선스죠(웃음). '별에서 온 그대'에서 섬뜩한 악역 연기를 한 뒤로 천진난만하고 찌질한 역할들도 기억해주시더라고요."

두 작품 연속으로 다른 여자에게 한 눈을 파는 남자로 나오는 건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신성록은 작품 전체의 줄거리가 독특해 '죽어야 사는 남자'에 합류하기로 했다.

"처음에는 작품 선택을 냉정하게 하지 못했구나 싶었죠. 불륜도 재밌고 귀엽게만 나올 줄 알았어요. 당분간 비슷한 역할은 선택하지 않을 것 같아요. 멋있지만 웃긴 실장님으로 로맨틱코미디 드라마에 출연하고 싶습니다."

신성록은 "'죽어야 사는 남자'는 어이없게 시작해서 어이없게 끝났다"고 했다. 수십 년만에 나타난 아버지가 중동의 백작이라는 설정은 그동안 한국 드라마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것이었다. 비행기가 불시 추락하는 엔딩도 그랬다.


"이야기를 설득하는 게 쉽진 않았어요. 나만의 해석이나 내 것을 보여주지 않으면 안 될 듯했죠. 관객들은 배우들이 잘하는 걸 또 보기 위해 오는 게 아니에요. 항상 새로운 도전을 하고 고민해야죠. 그런 측면에서 '죽어야 사는 남자'는 예술성이 있다고 봐요."

필연적으로 중동 지역을 다뤄야 했던 '죽어야 사는 남자'는 무슬림 사회의 문화를 희화하거나 악의적으로 왜곡한 것 아니냐는 비난을 받았다. 히잡을 쓴 여성이 비키니 수영복을 입는 등의 장면 때문이었다. 제작진은 논란이 불거지자 곧바로 사과했다.

"배우들도 무서웠죠.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는데, 저희가 무지했던 거였어요. 사과드리는 방법밖에는 없었죠. 방송이 끝날 때까지 진심으로 죄송했습니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