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0월 22일 월 서울 13.4℃흐림
pre stop next
  • 홈
  • 주요뉴스
  • 스타인터뷰
  • TV방송
  • 가요음악
  • 영화
  • 해외연예
  • 포토

뉴스 > 스타 인터뷰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②] 우도환 “류화영과 러브라인 실패? 딱 거기까지가 좋았다“
기사입력 2017.12.27 07:01:04 | 최종수정 2017.12.27 07:15: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2017년 맹활약한 우도환은 마음을 움직이는 작품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배우 우도환(25)은 KBS2 드라마 '매드독'을 통해 주연급 배우로 성장했다. 매드독팀 앞에 등장할 때 다른 인물들과 갈등을 일으켰으나 함께 힘을 모아 악인 주현기(최원영 분)을 무너뜨리는 김민준으로 열연했다.

"처음에는 주인공 최강우(유지태)를 적대시하는 인물로 나왔죠. 오디션을 볼 때 악역을 맡아도 악역이라고 생각한 적은 없어요. 목적이 다른 사람일 뿐인 거죠."

최원영은 '매드독'에서 우도환, 유지태와 대척점에 있었다. 항공운송그룹 JH 부회장으로 비행기 사고를 부조종사의 자살 비행으로 위장한 채 기업의 비리를 숨긴 그는 말 그대로 악랄한 인물이었다.
"최원영 선배님의 연기를 보면 박수가 나올 정도였어요. 후반으로 갈수록 대사량이 엄청났는데도 NG를 안 내시더라고요. 살아있는 주현기였죠. 조커 같기도 했지만, 처음 보는 악역인 주현기를 모티브 없이 표현하신 게 대단했어요."

남성 캐릭터가 중심이 된 '매드독'에서 변신에 능하고 남자의 마음을 훔쳤던 장하리(류화영)는 매드독팀의 홍일점이었다. 사건을 해결하는 중 김민준과 가까워지면서 애틋한 감정을 자아내기도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마지막회까지 연인으로 발전하지는 않았다.

"촬영을 하면서 러브라인이 어떻게 나올까 궁금했죠. 김민준, 장하리는 별다른 스킨십이 없었어요. 상처 받은 인물들의 가까워지기 힘든 연애였던 거죠. 두 사람의 사랑이 결말나지 않은 것에 대해 아쉬워하는 분이 많지만, 딱 거기까지가 좋았던 것 같아요."

우도환은 OCN 드라마 '구해줘'가 끝나자마자 '매드독'에 합류했다. 캐릭터에 집중했던 정신을 미처 정리하기도 전에 다른 작품을 만난 것이다.
우도환은 "촬영 전 김민준에게 나를 입힐 시간이 짧아서 아쉬웠다"고 말했다.

쉴 틈 없는 촬영 일정이었지만, 두 작품을 통해 우도환은 미래가 더 기대되는 배우로 인정 받았다. 여유가 없는 만큼이나 온 힘을 다해 힘을 쏟았고, 그의 연기력에 대해 누구도 의문을 가지지 않게 됐다.

"'구해줘' 석동철에서 '매드독' 김민준으로 곧바로 넘어가서 죄송한 것도 있어요. 그래도 나쁘지 않게 봐주시고 김민준을 사랑해주셔서 감사해요. 앞으로도 제 가슴이 먼저 울고, 팬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작품을 하겠습니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