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투데이

  • 뉴스
  • 스포츠
  • 오피니언
  • 포토
  • 게임
속보
이전 정지 다음
11월 19일 월 서울 6.0℃흐림
pre stop next

뉴스 > 스타 인터뷰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인터뷰①] 에이스 “대형그룹 트렌드 속 5인조, 저희 팀 강점은요”
기사입력 2018.06.07 07:01:04 | 최종수정 2018.06.07 07:34:0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사 나도한마디

본문이미지

신곡 ‘테이크 미 하이어’로 돌아온 보이그룹 에이스. 제공|비트인터렉티브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2017년 싱글 앨범 ‘선인장(CACTUS)’으로 데뷔, 1년 만에 눈에 띄는 성장을 이룬 그룹이다. 신인임에도 불구하고 말 한 마디, 한 마디에서 단단한 내공이 느껴진다. 그래서일까.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합류한 JTBC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 데뷔조 무산에도 불구하고, 멤버들은 아쉬움보다는 “덕분에 빨리 컴백할 수 있었다”라며 환하게 미소 짓는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가 그룹 A.C.E(에이스)와 만났다.
에이스는 오늘(7일) 리패키지 앨범 ‘에이스 어드벤쳐 인 원더랜드(A.C.E Adventures in Wonderland)’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테이크 미 하이어(Take me Higher)’로 활동을 시작한다. ‘테이크 미 하이어’는 여름에 드라이브 하며 들으면 좋을 시원한 느낌의 음악. 에이스는 이번 활동을 통해 그동안의 강렬한 이미지와는 다른 청량한 매력을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멤버 와우는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끝내고 나서, 에이스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목표로 많은 준비를 한 앨범이다. 멤버들 모두가 열심히 한 만큼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준은 “오랜만에 컴백이라 팬분들을 만난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고, 기대가 많이 된다”라고 말했고, 김병관은 “저희의 모든 것을 다 바친 앨범이다. 타이틀곡뿐만 아니라 수록곡들도 퀄리티가 굉장히 좋다.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새 앨범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본문이미지

에이스는 ‘유앤비’로 활동 중인 찬을 제외한 4인조로 컴백한다. 제공|비트인터렉티브

에이스는 준, 동훈, 와우, 김병관, 찬으로 구성된 5인조 보이그룹이다. 하지만 이번 활동에서는 4인조로 활동한다. 막내 찬이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을 통해 결성된 그룹 ‘유앤비’로 활동 중이기 때문. 특히 찬은 에이스에서 메인 보컬을 맡고 있기에, 4인조로 활동하는 부담은 더 클 터다.


“메인보컬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라이브 연습을 평소보다 두, 세 배 더 하고 있어요. 특히 이번 신곡이 지금까지 했던 곡 중에 가장 어려운 곡이거든요. 저희가 퍼포먼스 그룹이기도 하니까, 퍼포먼스를 하면서 안정적인 라이브를 보여드리기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죠.”(준)

“보컬도 보컬이지만, 4명이서 퍼포먼스를 하려다 보니 대형이 한정되어 있어서 어렵더라고요. 최대한 신선하고 다양한 대형으로 퍼포먼스를 선보이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어요. 찬이가 없는 만큼, 라이브도 열심히 준비하고 있고요.”(김병관)

에이스가 다른 그룹들 사이에서 눈에 띄는 점이 있다. 바로 5인조로 구성됐다는 것. 현재 가요계 트렌드 중 하나는 많은 멤버 수를 자랑하는 대형 그룹이다. 과거에는 4, 5인조 그룹을 쉽게 볼 수 있었지만, 요즘에는 9명 이상의 멤버가 함께하는 대형 그룹이 많다. 수많은 대형 그룹 사이에서 5인조로 활동하고 있는 에이스. 그들에게 장점과 단점에 대해 물었다.

“단점부터 이야기하자면, 팀 내에서 개개인이 해야 할 역할이 많은 것 같아요. 멤버 수가 많은 팀들은 자신이 가장 잘하는 포지션을 맡고, 서로 보완하면서 하나의 무대를 만들잖아요. 저희는 5명이 모든 것을 커버해야 하기 때문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해요.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경쟁력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저희가 춤, 노래 등을 완벽하게 소화한다면 멤버 한 명, 한 명이 유니크해 보일 수도 있지 않을까요. 또 멤버 수가 상대적으로 적다 보니 대중들에게 개개인의 개성을 보여드릴 수 있는 기회도 많을 것이라고 생각해요.”(에이스) (인터뷰②에서 계속)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구분이미지 이메일 전송 구분이미지 리스트

브런치 연예
인기 포토
오늘의 화제
좌쪽이동 우측이동